文대통령, 기무사 계엄 문건 관련자 엄중 처벌 방침

"기무사 개혁 필요성 더 커져", "기무사개혁안 빨리 제출하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27 [00:14]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계엄령 문건 논란과 관련해 "문제의 본질은 계엄령 문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으로, 왜 이런 문서를 만들었고 어디까지 실행하려 했는지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합동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기무사 계엄령 문건 논란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하며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는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문건 관련자 엄중 처벌 방침을 분명히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기무사 개혁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며 "기무사 개혁 태스크포스(TF)는 논의를 집중해 기무사 개혁안을 서둘러 제출해주었으면 한다. 기무사 개혁 TF가 이미 검토를 많이 한 것으로 안다"고 말해 강도높은 기무사 개혁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간 진실 공방에 대해선 "이른바 ‘계엄령 문건’이 공개된 뒤 여러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 국방위에서 진실 공방까지 벌어져 국민들에게 큰 혼란을 주고 있다"며 "복잡하게 얽혀 있지만 가닥을 잡아서 하나하나 풀어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송영무 국방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기무사개혁 TF 보고 뒤 그 책임의 경중에 대해 판단하고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