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문재인 정부, 종전선언 위해 공세적 외교 나서야!”

조현진 기자 | 입력 : 2018/07/28 [23:02]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 오는 85일 치러지는 민주평화당 전당대회에 당 대표 후보로 출마, 경선 선거운동이 한창인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이한 오늘 문재인 정부가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위해 공세적인 외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 당 대표 경선에 임하고 있는 정동영 의원이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C) 신문고뉴스

 

정 의원은 정전협정 65주년이 되는 27일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고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맞바꾸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합의 이행의 필수코스라며 오는 9월 유엔총회에서 세계 각국 정상들이 모인 자리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의 공세적 외교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가 6.12 싱가포르 합의 이후 한 달 동안 북미 간의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가교 역할에 손을 놓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면서 한미, 한중, 한일 외교 등에 박차를 가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공간을 만드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정 의원은 "지금 중국 외교부 차관이 평양을 방문하고, 미국 국무부 차관보가 서울에 있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도 있다"면서 "다음 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종전선언의 주체와 시기, 또 방법에 대한 조율이 이뤄질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 일정표를 만드는데 중국이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종전선언에 중국이 참여하면 중국이 훼방꾼 역할에서 벗어나 비핵화 일정표를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동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