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20년 집권계획 만들어야...친노·친문은 언론의 편가르기”

"촛불혁명으로 들어선 문재인정부를 뒷받침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7/29 [15:38]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 본선 진출자인 이해찬 의원은 29일 "20년 정도 집권하는 계획을 잘 만들고 실천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대중 정부 교육장관을, 노무현 정부 국무총리를 지냈다.

 

이해찬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예비경선 후 처음 기자간담회를 하고 "국민의정부, 참여정부 10년으론 정책이 뿌리를 못 내리고 불과 2, 3년 만에 뽑히는 것을 경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4가지(문재인정부 뒷받침·당 현대화·남북협력 지원·20년 집권개혁 만들기) 정도를 당대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적 생활을 오래 해 왔는데 이것이 제가 해야 할 마지막 소임"이라며 자신이 당대표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친노·친문계 좌장으로 불리는 이 의원은 '최근 정치권에 친노의 귀환이 일어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친노니 친문이니 하는 것은 언론에서 하는 표현이지 내부에선 잘 못 느낀다"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그렇게 편가르기 하는 표현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유럽에서도 개혁정책이 뿌리내리기 위해 영국 노동당이나 독일 사민당이 4년간 네 텀(term·기간) 정도로 16년간 (집권)했다"며 "개혁정책이 뿌리내리려면 20년 정도는 집권하는 계획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노동당은 1997년부터 2010년까지 13년 연속 집권했고, 사민당은 소수당으로 1966∼1969년 대연정에 참여한 사례까지 집권으로 간주한다면 1966년부터 1982년까지 16년 연속 집권(정부참여)했다.

 

 

이 의원은 '노무현정부가 실패했다는 평가가 있다'라는 말엔 "언론에서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이라며 "이명박·박근혜정부보다는 노무현정부가 훨씬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촛불혁명으로 들어선 문재인정부를 뒷받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당을 잘 혁신해 현대화시키고 소통을 많이 하는 당을 만들어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지금보다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당 현대화와 관련해선 온·오프라인을 겸하는 정당, 온라인 당원들의 의견 전달과 수렴 활성화, 그리고 투표는 하되 일상적 정당활동은 않는 젊은층이 일상적 정책활동을 할 수 있게끔 메커니즘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직장위원회와 대학위원회 창설 같은 구상도 밝혔다.

 

 

이 의원은 공천에 대해선 "특별한 부분만 빼곤 상향식 경선제로 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4가지(문재인정부 뒷받침·당 현대화·남북협력 지원·20년 집권개혁 만들기)를 당대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적 생활을 오래 했는데 이게 제 마지막 소임"이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개헌은 시기가 아니라 내용이 중요한데 현재 당과 정부는 대통령중심제를 양보할 생각이 없으므로 다른 당도 동의한다면 연내 추진할 수 있을 것이지만 내각제 비슷하게 개헌하려 한다면 쉽지 않다"며 "개헌과 연계된 선거구제 개편도 유불리를 떠나서 우리나라 상황을 잘 반영할 수 있는가를 판단해야 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평가가 있다'는 질의엔 "당정 관계는 2인3각"이라며 "당이 여론에 더 민감하므로 대화하며 이해를 시키는 과정이 이뤄져야 하는데, 당대표가 관리해줘야 한다"고 대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에 대해선 "아직도 60% 초반은 낮은 게 아니다"면서 "하락 추이라는 것인데, 여러 사안이 있어서 국민 기대가 내려간 것 같다. 그것을 당이 잘 뒷받침해야 줘야 한다"고 이 의원은 강조했다.

 

 

소득주도성장 논란에 대해선 "소득주도성장을 하려면 원천기술을 잘 개발하는 것과 함께 해야 하며 그게 혁신성장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제한 뒤 "기술개발과 인력개발을 함께 하면서 소득주도성장을 해야 잠재성장력이 장기적으로 갈 수 있다"며 "속도의 문제가 아니라 인력기술개발과 소득주도성장의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대해선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고 평하고 "기본적으로 보유세를 올리고 거래세는 낮추는 게 맞다"면서 "다만 보유세 대상과 (인상) 속도를 어떻게 할 거냐, 거래세를 어떻게 내릴 거냐 하는 걸 균형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과의 협치와 정계개편 이슈에 관해선 "누가 대표가 돼도 협치해야 한다. 그간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소극적이었던 것은 대선 이후 (야당과) 사안을 보는 눈이 너무 달라서였다"면서 "정계개편은 아직 성급하다고 본다. 자유한국당도 비상대책위 체제로 해서 어떻게 수습할지 미지수여서 결과를 봐야 판단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기무사 계엄문건 파문에 대해선 "저는 충격을 받았다. (과거 민주화운동 할 때) 동빙고 수사실에서 고문당한 기억이 있어서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가. 우리도 선거 이겼다고 해서 방심할 게 아니구나 생각했다"면서 "국회에 와서 하는 대령 발언들을 봐라.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