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자 의혹'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16일 이전에 퇴진키로

16일 중앙종회서 퇴진 가능성…당분간 내홍 지속될 듯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8/01 [19:47]

친자 의혹’ 등으로 사퇴 압력을 받아온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16일 이전에 퇴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조계종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인 성우 스님은 1일 오후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설정 스님을 예방한 뒤 "총무원장 스님이 16일 열리는 임시중앙종회 이전에 용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성우 스님은 또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일부 세력들이 23일 개최하려는 승려대회를 인정할 수 없으며 적극 반대한다"고 했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임시회의를 가졌고 이어 총무원을 방문했다.

설정스님은 지난해 10월 조계종 총무원장에 당선돼 11월 임기 4년인 35대 총무원장으로 취임했다. 총무원장 선거 당시 학력 위조 의혹, 부동산 보유 의혹, 은처자 의혹 등이 제기됐다. 설정스님은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했으나 은처자(숨겨둔 처자식) 의혹은 부인했다.

논란은 지난 5월 1일 MBC 'PD수첩'이 설정 스님 관련 의혹을 보도하며 확산했다. 설정 스님 둘러싼 의혹에 대해 거듭 부인하며 지난달 출범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설조 스님이 단식 농성을 40일 넘게 이어가며 설정 스님에 대한 퇴진 압박도 커졌다. 이에 설정스님은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종도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조속히 진퇴를 결정하겠다"고 했고, 닷새 만에 퇴진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당분간 조계종의 위기는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안정적으로 차기 집행부를 구성해 종단 위기를 수습하고 개혁에 나서는 일이 남은 과제로 꼽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