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후보 “'적폐청산' 노력 앞으로도 훨신 많이 해야 된다“

15일 광복절을 맞아 김구 선생 등 효창원 독립운동가 묘소 참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8/15 [20:20]

광복절인 1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는 서울 용산구 효창동 효창원을 찾아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한 이동녕, 조경환, 차리석 선생, 안중근,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의사 묘역을 참배 했다.

 

백범 김구선생 묘소를 참배한 이해찬 후보는 “내년이면 3.1 운동 100주년, 건국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올해는 정부 수립 70주년”이라며, “김구 선생께서 독립운동을 하시면서 나라를 세우신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분단체제를 넘어 나라를 바로 세우는 중요한 시기이고, 그 분이 살아오신 삶을 배우고 싶어서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남은 적폐 청산'을 주장한 이유에 대해 "분단 70주년 이다. 김구 선생께서도 분단이 되서는 안된다고 평양가지 가셨었는데, 아직가지도 분단 적폐가 많아 남아 있는 그런 사회다. 그래서 분단 체제를 극복할 수 있는 적폐 청산 노력을 앞으로도 훨신 많이 해야 된다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