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여론조사...이해찬 당대표 지지율 모두 선두 유지

민주당원 조사 최고위원은 박주민, 박광온, 설훈, 김혜영, 유승희, 황명선, 남인순 후보 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8/16 [11:21]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조사결과, 더불어민주당 8·25 당대표 선출일이 약 한 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원 상대 여론조사에서 이해찬 후보가 민주당 당원과 일반 국민 모두 지지율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14~1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013명을 대상으로 민주당 차기 당대표-최고위원 지지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권리당원(168명)과 일반당원(180명)을 포함한 민주당 당원(348명, ±5.3%p)에서 이해찬 후보가 38.5%로 1위를 달렸다. 이어 김진표 후보가 28.7%, 송영길 후보가 18.3%로, 집계됐다. 없음·잘모름 등 유보층은 14.5%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인 일반 국민(1234명, ±2.8%p)에서도 이 후보가 35.6%로 김 후보 (20.5%)와 송 후보(20.4%)를 앞섰다. 

 


야당 지지층을 모두 포함한 전체 응답자(2013명, ±2.2%p)에서도 이 후보가 32.0%로 송 후보(21.9%)와 김 후보(21.1%) 보다 지지율이 높았다.

 


당선 가능성은 민주당 지지층(1034명, ±3.0%p)에서는 이 후보 50.0%, 김 후보 20.1%, 송 후보 18.2% 등순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결과를 종합하면 당원에서 이 후보가 1강, 김 후보가 1중, 송 후보가 1약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리얼미터는 최고위원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도 공개했다.

우선 민주당원 348명(±5.3%p)을 대상으로한 최고위원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는 박주민 후보가 28.4%로 1위, 박광온 후보가 14.2%로 2위를 기록했고, 이어 설훈 후보(7.8%), 김해영 후보(7.2%), 유승희 후보(5.1%), 황명선 후보(5.0%), 남인순 후보(4.4%), 박정 후보(3.6%) 순으로 집계됐다. ‘없음·잘모름’ 유보층은 24.3%였다.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의 일반국민(1234명, ±2.8%p)에서는 박주민 후보 26.3%, 설훈 후보 8.7%, 박광온 후보 8.2%, 김해영 후보 5.9%, 황명선 후보 5.4%, 유승희 후보 4.0%, 박정 후보 3.5%, 남인순 후보 2.7% 등순으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경선규칙(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5%,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의 일반국민 10%)을 고려하면 박주민 후보 1강, 박광온 후보 1중, 나머지 후보의 6약 구도"라며 "6약에서는 설훈 후보와 김해영 후보가 다소 앞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10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고 11.2%의 응답률에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