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 이어 유튜브까지 확산되는 수구들의 가짜뉴스

정현숙 | 입력 : 2018/08/23 [09:44]

네이버와 다음에는 검증된 제휴 언론사 뉴스를 다루고, 행여 가짜뉴스가 유통된다면 곧바로 제재가 들어간다. 그러나 유튜브는 해외사업자라는 이유로 단속은 물론, 제재마저 어렵다.

 

카카오톡을 비롯한 소셜미디어에 이어 유튜브 마저도 사대수구들의 가짜뉴스에 점령당하고 있다.

 

노무현 정부때 독립신문을 운영하며 노무현 대통령 저격 페러디까지 했으며, 구속되기도 한 신해식이 현제는 신의 한수라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엉터리 뉴스를 유포하고 있다. 

 

유튜브에서 확산되는 엉터리뉴스도 큰 문제다. 네이버에선 뉴스에 대한 댓글이 문제시됐다면 유튜브는 아예 특정 정치 세력들이 채널을 만들고 그곳에 가짜 뉴스를 업로드해 확산시킨다.

 

중장년층 이용이 많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이어 젊은층 수요가 많은 유튜브 마저 허무맹랑한 내용이 도배하고 있는 것이다.

 

카카오톡 단체방의 문제는 그 동안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

 

지난 2016년 탄핵정국 당시 신연희 전 강남구청장은 약 500여명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처벌 받은 바 있다.

 

이에 더해 올 6.13 지방선거에선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둘러싸고 근거없는 음해가 나돌기도 했다. 당시 보도된 바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 도지사가 5.18 폭동 유공자라는 허위의 정보가 카카오톡상에 퍼져 김 도지사는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아직까지는 유튜브 가짜 뉴스로 큰 사회적 문제가 된 적은 없다. 하지만 이제 시간 문제라는 관측이 많다. 

 

유튜브는 2018년 현재 사용자가 18억명에 이르는 지구촌 최대 동영상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유튜브는 본인의 기호에 맞게 특정 컨텐츠를 구독하고 시청할 수 있는 점이 사용자들에게 강점으로 부각되면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하지만 특정 정파를 이념으로한 개인 인터넷 방송이 난립하면서 유튜브가 사대수구 집단의 온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튜브의 '건곤감리'라는 채널은 '북한에게 돈바치는 대통령비서실장 임종석'라는 원색적인 제목을 달아 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이들이 게시한 동영상은 조회수가 무려 92만회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정규재의 팬앤드 마이크, 조갑제 티브이, 고성국 티브이, 뉴스타운등 이른바 극우주의자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를 모두 합치면 약 60만명 규모로 웬만한 신도시 인구수에 버금간다.

 

​이들 채널의 컨텐츠는 주로 자극적인 이슈를 편향된 방법으로 해석해 의혹을 부풀리는 방식이다. 문제는 이런 민감한 이슈를 다루면서 그에 맞는 출처나 근거를 제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 27만 조회수가 나온 '신의 한수' 채널의 '문재인의 이상한 행동과 건강이상설' 영상속 진행자는 "이상하지 않냐? 문재인이 무슨 일을 했다고 과로로 쓰러지냐 (방러 일정을 소개하면서) 이것을 했다고 과로가 쌓여 쓰러졌다? 이상하다 뭔가 다른 원인이 있다고 보여진다"며 근거없이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시청자 선호 영상을 전면에 배치하는 유투브의 알고리즘 특성상 한번 시청한 채널의 영상은 같은 시청자에게 무한 반복적으로 제공되기 마련이다.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최진봉 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젊은 층에 비해 사고가 경직된 중장년층들은 본인들이 믿고자 하는 정보만을 신뢰하는 경향이 있어 유튜브가 가짜뉴스를 확산시키는 통로역할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특정 정파성을 가진 집단이 정보에 취약하고 보수적인 중장년층을 매개로 의도적으로 가짜뉴스를 가공해 확산 시키는 것은 이미 자명하게 알려진 사실"이라며 "미국 소셜미디어들은 이제 가짜뉴스를 차단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에서도 가짜뉴스를 막는 대책이 논의될 필요가 있다" 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