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과 전화통화 “대북특사단 좋은 성과 바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04 [22:31]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특사단의 방북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9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50분간 전화통화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전화통화에서 특사단의 방북활동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북미대화 촉진을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미정상 통화는 지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내에서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과와 한미간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