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저축은행 영업정지 전날밤 VIP들만 돈 빼줬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1/04/25 [17:20]
부산저축은행이 지난 2월 영업정지 전날 밤에 거액을 맡긴 VIP고객들만 몰래 불러 거액의 예금을 미리 인출해준 사실이 확인됐다고 <한겨레21>이 보도했다.
 

 
부산저축은행은 영업정지가 내려지기 전날인 2월16일 영업이 마감된 뒤 부산 초량동 본점과 화명동 지점 두 곳에 30여명의 고객을 따로 불러 거액의 예금을 인출해줬다.
 
당시 예금을 찾은 한 고객은 "저녁 7시에 은행 직원이 전화를 해 '내일 영업정지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당장 지점으로 나오면 예금을 해약해 주겠다'고 알려줬다"며 "저녁 8시에 지점에 도착하니 다른 고객들도 있었고 30분 뒤부터 예금인출을 해줬다'고 말했다.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도 "VIP들에게 연락한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당시 예금을 찾은 이들은 가족명의 등 통장 2개 이상, 통장당 1억원 이상 예금, 후순위채권 3억원 이상을 갖춘 VIP 고객들이다.이 들은 대개 지역재력가를 비롯해 법조,의료계 인사 등 유력계층 인사들이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축은행 해당 지점 두 곳이 당시 영업외시간에 예금을 인출한 규모는 164억원에 이른다. 평소 이들의 영업외시간 인출금액이 20여억원이란점을 고려할 때 VIP고객에 대한특혜 인출 규모는 14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더 충격적인 점은 영업정지 전날 밤에 금감원직원이 있었다는 것이다.

 
부산저축은행의 영업정지로 예금이 묶인 고객은 30만명에 이르며, 예금자 보호 한도인 5000만원을 넘는 예금자 1만명은 1000억원의 예금 손실을 입을지도 모르는 상황에 놓여있다. 
 
저축은행을 먹여 살려주는게 서민들 아닌가?
 
이건 심각한 범죄다. 도덕적 해이에 기업윤리 망각에 사회적 위화감 조성,
정신적 물질적 손실 등 가중처벌 해야하지 않을까?
 
공정이란 개념이 이 정권하에서는 바로 이런거란걸 이번 사건이 잘 대변해준다. 
 
출처 :마이엘샵닷컴 원문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