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판문점 선언 반대 김병준, '위장평화쇼' 홍준표와 뭐가 다른가”

“청와대 회동때 3차 남북정상회담 성공에 적극 협력 약속해놓고 ‘묻지마 반대’라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10 [21:06]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이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에 반대하는 것에 대해 10일 “홍준표의 ‘위장평화쇼’ 주장에서 얼마나 달라진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나무랐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특히 지난 8월 16일 대통령-여야 5당 원내대표 회담에서 자유한국당 또한 ‘3차 남북정상회담 성공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던 것과도 어긋난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 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의 목적이 바로 판문점 선언 이행에 있는데, 판문점 선언 비준을 ‘묻지마 반대’하면서 어떻게 3차 정상회담에 협력할 수 있겠는가”라고 따져물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지난 8월 16일 청와대 회동 직후 발표한 합의문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항구적 평화 정착 및 남북교류·협력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한다”고 약속했다.

또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하고 지원한다. 남북 사이의 국회·정당 간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정부는 이를 지원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정미 대표는 “북한은 그동안 핵 실험장 폐기, 비핵화 시간표 제시 등 나름의 구체적 노력을 하고 있다”며 “최근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친서 외교’도 재개된 상황”이라고 흐름을 짚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이 대표는 “비핵화에 진전이 없다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판문점 선언 반대는 비핵화 진전을 가로막는 자가당착”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판문점 선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반대는 이미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고 6.13 지방선거 대참패를 상기시키며 “비준이 답이 아니라면 대안이라도 내놓으라”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구제불능의 냉전세력으로 낙인찍혀 국민에 의한 도태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면, 무조건 반대 입장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