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기자 황의영의 ‘집 한채 40대 분통’ 왜곡-선동 기사가 욕먹는 이유

선대인 “중앙일보 기사 제목 가관”…네티즌 “세금 10만원 오르는데 중과세? 좀 알아보고 쓰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14 [23:11]

중앙일보 기자 황의영

중앙일보 황의영(사진) 기자의 “집 한채 40대 ‘투기꾼도 아닌데 왜 세금 많이 내야하나’”라는 제목의 왜곡-선동 기사가 네티즌들에게 비웃음을 당하고 있다.

 

중앙일보 14일자 해당 기사에서 황의영은 “종합부동산세 세율 강화 등으로 ‘세금 폭탄’을 맞는 다주택자‧은퇴자를 중심으로 대책에 대한 반발도 크다”고 전하며, 서울 강남구에 재건축 단지 2채를 보유한 최모 씨와, 송파구 잠실동 전용 84㎡ 아파트에 사는 ‘1가구 1주택자’ 이모 씨의 인터뷰를 함께 실었다.

부동산 기자라는 황의영은 "강남 재건축 단지 2채를 보유한 최 씨가 금융소득 외에 소득이 없는데 세금만 갈수록 느니 미칠 지경”이라며 “집을 팔 수 있는 퇴로를 열어 주고 규제를 해야지 다주택자가 무슨 죄인이냐고 했다"고 보도했다.

 

     ▲ <이미지출처=중앙일보 인터넷판 캡쳐>

 

또 황의영은 "잠실사는 이 씨는 투기꾼도 아닌데 왜 이렇게 많은 세금을 내야 하는지 납득이 안 간다”며 빚내서 세금 내야 할 판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고도 썼다.

 

그러나 "‘1가구 1주택자’ 이 씨가 분개하고 있다"지만 기사와 달리 시가 18억 원(과표 3억원) 정도 되는 주택 한 채를 가진 사람의 세부담은 현재보다 10만원 늘어나는 것으로, 실질적 부담이 되기엔 미미한 수준으로 분개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정부는 종부세 과표 3억~6억 구간을 신설해 세율을 0.7%로 0.2%포인트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시가로는 18억 원에서 23억의 고가주택들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에대해 한겨레는 "지난해 기준으로 종부세 과표가 12억원인 시가 34억원 이상 주택 소유자는 1주택자·다주택자 모두 합쳐 전국에 8895명뿐이다. 이번 대책으로 종부세가 인상되는 주택 소유자를 분자로 두면, 전체 주택 소유자 가운데 이번 대책으로 종부세를 더 내야 하는 사람은 겨우 1.6%에 불과한 것이다."며 중앙일보 기사를 비판했다.

 

한겨레는 "집을 소유하고 있는 이들은 당연히 세금을 내야 하고, 특히 서울 수도권이라는 매력적인 지역을 점유하고 있는 이들은 더 많은 세금을 내야 하며, 이 재원을 바탕으로 집을 소유하지 않은 이들도 매력적인 주거 환경에서 살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세금 폭탄론’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종부세 개정안 등 9.13 부동산대책도 아직까지는 정부의 방안일 뿐 이를 실현하려면 관련 법률을 개정해야 하고, 실제 국회에서 통과될 때까지 쉽지 않은 과정이 예상된다"며 "가만히 집 한 채 가지고 있는 중산층’이 내야 할 세금이 ‘폭탄’ 수준이라는, 정확하지 않은 왜곡보도에 더는 가만 있어선 안될 까닭이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 <이미지출처=중앙일보 인터넷판 캡쳐>

 

선대인 경제연구소 소장은 “중앙일보 제목 뽑는 것 보니 가관이다. 보유세라는 게 투기했다고 내는 세금이 아니라 집을 보유하면 응당 내는 세금”이라고 강조하고는 “자본주의 종주국이라는 미국에 가면 보유세를 한국의 다섯 배 쯤은 낸다. 미국이 사람들 투기했다고 보유세 물리나?”라고 꼬집었다.

중앙의 해당 기사는 네티즌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네비업부동산 기준 잠실에 전용 84평 최고가가 18억 8000인데 결국 세금 10만원 오르는데 대출을 받는 다고요? 기자양반 소설을 쓰지말고 기사를 쓰세요. 수작 부리지말고요"라고 꼬집었다. 

 

다른이는 "도대체 몇십억짜리 집에 살면서 몇십만원도 세금으로 내려하지 않는 괴상한 무리들을 어떻게 해야할지.....생각좀 하고살자 전국 1289만호중에 공시지가 9억 넘는주택은 겨우 14만호다 1%약간 넘는 수준이지. 뭐 85%가 중과세? 좀 알아보고 글쓰자."고 기막혀 했다.

 

이밖에도 “중앙일보는 오늘도 1%를 대변하며 90%의 서민을 팔고 있네”, “예상했던 찌라시~ 선량한 서민 앞세워서 방패막이 하려는 선동질 지겹다”, “국민을 바보로 아네. 1주택 18억이 10만원 오른단다. 기레기야”, “누구나 예상했던 제목에 내용에.. ㅋㅋㅋ기레기 진짜 하기 쉽다” 등 중앙 황의영을 조롱하는 댓글도 잇따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풀꽃 18/09/16 [08:07]
황의영기자는 젊은애가 종합부동산세를 걱정할 정도로 엄청난 재산가이군요. 부렵네요, 나도 종합 부동산세 걱정할 재산 잇어 ?으면 . . .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