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에 부는 훈풍...문재인 대통령 평양 출발 D-1

미국 언론, 3차 남북정상회담에 "문대통령, 북미 가교역할 시험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17 [08:36]

한반도에 부는 훈풍...문대통령 평양 출발 D-1

 

첫 남북 정상회담은 휴전한지 반세기만에 지난 2000년 6월 13일부터 15일까지 평양에서 2박3일 일정으로 김대중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평양을 방문한 것이다. 이후 노무현 대통령의 방북으로 그동안 얼어붙었던 남북간의 물꼬를 트면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 이루어진 남북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을 이끌어낸 문재인 대통령에 이르러서는 한반도의 훈풍이 본격화되었다고 보는 것이 무리가 아닐 것이다.

 

문대통령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성사와 함께 집권 초기에 주위의 모든 우려를 불식시키고 평양 방문 첫 사례를 남긴 큰 울림을 주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살얼음 같았던 남북 관계에 훈풍을 불어넣은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문 대통령의 최대의 업적으로 평가받는다.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시험대에 서게 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으로부터 실질적 비핵화 조치에 대한 '답'을 끌어내는 등 중재자로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교착국면을 타개해야 하는 도전에 직면했다는 것이다.

 

미국 언론, 3차 남북정상회담에 "문대통령, 북미 가교역할 시험대"

블룸버그 통신은 16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의 이번 방북은 두 불안한 지도자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의 간극을 메워야 하는 가교 능력을 다시 한번 시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평양에서의 상황은 문 대통령에게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연내 평화 협정 전망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비틀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핵무기 협상을 살려내는 방안을 모색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다소 흔하지 않고 대담하며 창의적인" 비핵화 조치를 내놓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통신은 보도했다. 문 특보는 "문 대통령인 이 모든 남북관계 문제를 국내의 정치적 인기를 위해 하는 게 아니다. 이는 한국 대통령으로서 마땅한 의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AP통신은 전날 "4월 1차 남북정상회담이 따스한 명장면을 연출하며 한반도에 대한 전쟁의 두려움을 감소시키고 5월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역사적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견인했다면 문 대통령은 3차 남북정상회담을 맞아 가장 거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며 "북미 간 비핵화 관련 모호한 합의를 뛰어넘는 실질적인 내용을 끌어냄으로써 북미 대화를 본궤도에 올려놔야 하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또한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 하락 여론조사를 언급,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도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을 뚫는 데 도움이 될지를 놓고 여론이 갈리는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무기 폐기와 관련된 가시적 진전을 만들어내는 데 실패한다면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미국의 '손길'이 식어가는데도 한국은 '매력 공세'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전문가들을 인용, 연락사무소 개설 등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이 트럼프 행정부 내에 '동요'를 유발하는 한편 최대 압박 전략에 혼란을 초래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문 특보는 김 위원장이 진정성을 가졌는지에 대한 의문 자체가 현시점에서는 부적절하다며 "북한 지도자가 '내 핵무기를 제거하길 원한다'고 한다면 우리는 그와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직후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을 계기로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관측된다. 4·27 회담 때처럼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설득,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중재하는 것이 문 대통령의 역할이라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맞이하는 목표는 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 나가는 것과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것"이라며 "북미 대화를 다시 촉진시켜 나가서 비핵화가 보다 빠르게 진행되게끔 하는 것이 우리가 가운데에서 해야 될 역할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미국은 비핵화 선제 조치를 북한은 종전 선언을 서로 타켓을 삼아 좀처럼 풀리지 않는 북미관계 해법을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보인 훌륭한 중재자로서의 기량으로 잘 마무리 될 것으로 본다.

 

오는 21일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꼭 500일째가 되는 날로 모든 국민의 땀과 눈물이 함께한 촛불의 힘을 바탕으로 문 대통령의 지난 500일은 성취와 기쁨, 영광, 때로는 실패와 근심이 교차한 순간 순간들이었다. 한반도의 훈풍에 단초를 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훌륭한 가교자의 역할을 수행할 것을 국내외가 주시하는 가운데 누구보다 그 임무가 막중함을 무겁게 받아 들일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