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성공에 문 대통령 지지율 11% 포인프 급등...61%,

민주당 지지율도 46%로 전주보다 6%포인트 동반상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21 [11:04]

전쟁없는 한반도를 만들자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효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급반등, 60%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18~20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1명에게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도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1%포인트 급등한 61%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9%포인트 하락한 30%였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 5%).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63%/25%, 30대 70%/23%, 40대 66%/25%, 50대 50%/41%, 60대+ 58%/32%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긍정률이 상승했고 특히 60대 이상에서 그 폭이 가장 컸다. 50대·60대+에서는 8월 다섯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3주 연속 부정률이 긍정률보다 높았으나, 이번 조사에서 역전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7%, 정의당 지지층에서 73%로 높은 편이지만 자한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20%)보다 부정률(71%)이 높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의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35%/44%로, 9주 연속 부정 평가가 앞서지만 최근 2주간 격차는 줄었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대통령 직무 긍정률 상승은 조사 기간 사흘간 이뤄진 평양 3차 남북정상회담 영향으로 볼 수 있다. 대통령 긍정 평가 이유에서 북한 관련 항목 비중이 크게 늘었다"며 "문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올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 직후에도 직전 조사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바 있다"고 분석했다.


민주당 지지율도 46%로 전주보다 6%포인트 동반상승했다. 자한당 13%, 정의당 10%, 바미당 4%, 민평당은 1%였으며, 무당층은 25%였다.

한편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는지 물은 결과 49%가 '잘 지킬 것'이라고 답했고 35%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봤으며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남북 통일 시기 인식에 대해 물은 결과, '통일은 10년 후쯤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고 '빨리 이뤄져야 한다' 19%, '통일되지 않는 것이 낫다'가 12%로 나타났다. 4%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4%(총 통화 7,382명 중 1,001명 응답 완료)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 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