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재자' 역할 돋보인 문 대통령 교착상태 북미 대화 돌파구 시동걸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모든 공돌린 문재인 대통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27 [10:26]

한미 정상회담 평가...문재인 대통령 중재자 역할 완벽 수행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이방카 트럼프 보좌관 등 수행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방카 트럼프 보좌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 연합뉴스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의 핵 포기 의지를 강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이 컸다는 점을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성원 덕분에 평양에 다녀왔다"며 "평양에서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이 거둔 성과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이 직접 전 세계 언론 앞에서 비핵화 의지를 직접 밝히고 내가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김 위원장과 한 비핵화 합의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과 새로운 접근으로 수십 년간 누구도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해결되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와 기대를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 비핵화를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미북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에서 24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전령사’로서의 메신저 역할이 돋보였던 자리였다. 8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연기 후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마련했고,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가교 역할을 톡톡히 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제1 과제는 지난 18~20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17시간 이상 함께 하며 전해들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는 일이었다.

 

실제로 한미 정상회담에선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북미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비공개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미 정상회담 이후 순항하던 북미회담이 상당 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을 문 대통령이 평양에 다녀오고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함으로써 북미관계가 새롭게 동력을 얻는 의미에서 이번 회담이 대단히 중요하고 의미 있는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회담은 분위기나 모두발언 모두 좋았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지대한 노력을 해온 본인은 뒤로 빠지면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배려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껏 치켜세웠다. 양 정상이 정상회담에 맞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 서명식을 가진 것도 두 나라 간 우호적 분위기를 더욱 끌어 올렸다는 평가다. 한편 개정된 한미FTA협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농산물과 자동차가 한국 시장에 더 많이 팔릴 것임을 강조했다. 개정협정문에 서명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이름이 한글로 쓰여 있는 것을 보고는 "내 이름이 한국어로 쓰인 것은 처음 본다. 멋져 보인다"며 웃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직후 제재완화나 종전선언 등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구체적인 ‘상응조치’를 바로 언급하지 않은 것은 한계로 꼽힌다. 하지만 곧바로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서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는 유화적 언급이 나온 만큼 북미 간 중재에 이전 까지만 해도 생각할 수도 없던 성과를 냈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은 대북제재를 계속해 나가는 한편,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적으로 견인하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정상회담엔 마이크 펜스 부통령, 폼페이오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이방카 트럼프 보좌관 등 핵심 인사들이 모두 배석해 미국 측의 높은 관심을 대변하기도 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에서 발표한 북한 비핵화 합의를 더욱 구체적인 단계로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되어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