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남북국회회담 제안에...북한 “원칙적 동의” 답장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비준 성사 바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9/27 [18:06]

북한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남북 국회회담 개최’에 대해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대답을 보냈다. 북측은 국회가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도 신속히 처리해줄 것도 함께 요청했다.

 

27일 국회 대변인실은 이날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문 의장에게 답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은 문 의장은 지난 18일 남북 국회회담 제안 등의 내용을 담은 친서를 최 의장에게 보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최 의장은 답신을 통해 “북과 남이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가는 데 쌍방 의회와 각 정당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러한 견지에서 우리는 귀하의 북남 의회 회담 개최 제의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썼다. 


북측은 국회가 판문점선언 및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비준 동의도 신속히 처리해줄 것도 요청했다.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를 두고 치열하게 대치했던 여야는 3차 정상회담 뒤 다시 논의키로 했지만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최 의장은 “이 기회에 나는 귀측 국회에서 논의 중에 있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비준 동의 문제가 하루빨리 성사되기를 바란다”고 썼다. 

국회 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북남 고위급회담 결과를 지켜본 뒤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최 의장은 친서를 통해 “앞으로 북남고위급회담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각 분야의 회담 일정들이 협의되는 데 따라 정해질 수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북측의 답신을 받은 국회는 ‘남북 국회회담 실무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회담 사전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3당 대표도 지난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남북 국회는 30년 전인 1985년 첫 예비회담을 열고 이후 수차례 접촉했으나 의제 문제를 풀지 못해 한 번도 본회담을 개최하진 못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