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英 BBC와 인터뷰 ”비핵화, 현존 핵무기·핵물질도 없애는 것”

2차 북미정상회담·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구상 설명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12 [16:24]

英 BBC와 인터뷰 "구체적 프로세스는 북·미 협의"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영국 BBC와 인터뷰를 갖고 "김정은 위원장이 말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추가적인 핵실험과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서 시작해서 핵을 생산하고 미사일을 발전시키는 시설들을 폐기한다는 것, 그리고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들을 전부 없애겠다는 것, 전부가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시기나 프로세스에 대해서 제가 김정은 위원장과 논의한 적은 없다"면서도 "완전한 비핵화의 개념 속에 그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것은 서로 분명히 의견이 일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 경제 발전을 위해서 핵을 포기하겠다라고 말했다"라며 "자신들의 체제만 보장된다면 자신들이 제재라는 어려움을 겪어가면서 핵을 가지고 있을 이유가 전혀 없다라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에 원칙적인 합의를 이루었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 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타임 테이블에 대해서 양쪽 정상들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기대"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프로세스의 진행에 대해서 아주 강한 낙관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힌트를 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중간 선거 이후에 빠른 시일 내에 2차 정상회담을 열기 위해서 지금 실무적으로 시기와 장소에 대해서 양국 간에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로 홀동했는데 세계적인 인권 탄압 국가인 북한의 지도자와 손을 잡고 포옹을 하는 것에 불편한 마음이 없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서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인권은 국제적으로 압박한다고 해서 인권 증진의 효과가 바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한도 보편적인 인권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면서도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가장 실질적으로 개선해 주는 방법은 이런 남북 간의 협력, 그리고 국제사회와 북한 간의 어떤 협력, 그리고 또 북한이 개방의 길로 나와서 이렇게 정상적인 국가가 되어 가는 것, 이런 것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빠르게 개선하는 실효성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UN 사무총장도 지금 이루어지고 있는 남북 간의 대화나 북미 간의 대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 증진에 실제적인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바가 있다"며 "저도 그 말씀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