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강경파 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두어달 안에 이뤄질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14 [16:45]

대북 강경파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관련해 ”두어 달 안에(in the next couple of months)”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오른쪽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보수 성향의 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휴 휴잇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두어달 안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을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외교를) 낙관하고 밀어붙이고 있지만, 환상을 갖고 있지는 않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나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11월 중간선거 이전은 어렵지만 ‘가급적 이른 시일에’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인 가운데 볼턴 보좌관이 이렇게 언급함에 따라 정상회담 일정에 대한 윤곽이 조금씩 잡혀가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 유세가 너무 바쁘다”면서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대해서도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볼턴 보좌관은 또 “대북 군사력 사용 가능성과 ‘최대의 압박’ 정책이 김정은 위원장을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문은 열려 있고, 북한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그 문으로 나온다면, 북한 주민의 미래는 매우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에 대해선 “북한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것과 동의어”라고 비판하면서 “만약 힐러리 클린턴이 (당선돼) 4년을 보내게 된다면 북한에 운반 가능한 핵무기를 갖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