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평화를 위한 용기’상 공동 수상

인니 외교안보 싱크탱크 FPCI 선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21 [22:03]

인도네시아의 외교안보 싱크탱크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평화를 위한 용기’상을 공동 수여했다.

 

▲ 김창범(가운데)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와 안광일(왼쪽)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가 20일 자카르타의 ‘인도네시아 외교정책 커뮤니티’(FPCI) 연례 콘퍼런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수여된 ‘평화를 위한 용기’상을 대리 수상한 직후 손을 맞잡아 들어 보이고 있다. /자카르타 A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자카르타 소재 싱크탱크 ‘인도네시아 외교정책 커뮤니티’(FPCI)는 지난 20일 국제평화에 기여한 외국 인사에게 수여할 특별상으로 평화를 위한 용기 상을 제정하고 남북한 정상을 첫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현지 매체 ‘리푸탄6’ 등이 전했다.

FPCI는 “두 정상의 친분 관계 구축과 새롭고 담대한 이니셔티브를 추진하려는 노력은 남북한 상황의 급격한 개선을 가져왔다”면서 “올해 한반도 상황은 대립과 긴장, 위협으로 점철됐던 지난해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도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에서 비롯됐다면서 “비핵화와 통일을 위해 앞으로 할 일이 많음에도 불구, 남북한 관계의 개선은 2018년 아시아와 세계에서 가장 긍정적인 변화”라고 수여 이유를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오전 자카르타 시내에서 열린 FPCI 연례 콘퍼런스에서 진행됐으며,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와 안광일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가 대리 수상했다.

약 3000명이 참가한 이날 행사에는 레트노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무장관과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해양조정장관도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