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역경제 활성화“ 행보...전국 시·도 순차 방문

GM공장 폐쇄 등 어려움 겪는 군산 방문으로 시작..오후엔 경주 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30 [10:24]

고용 등 저조한 경제지표·소상공인 위기 등 민생경제 악화 타개 조치 
靑 "전국 순차 방문..지역이 발전전략 주도, 정부는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9월 4일 서울 은평구 구산동 도서관마을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민생활 SOC 현장방문 행사에서 밝게 웃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전북 새만금 방문을 시작으로 경북, 경남 등 전국의 시·도를 순차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해외 순방 이후 문 대통령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역을 직접 찾아가는 경제행보를 본격화한다.

 

중앙정부 중심의 지역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 주도형 정책을 통해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전략으로, 30일 전북 군산 방문이 그 첫 시작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30일 전북 방문을 시작으로 경북·경남 등 전국의 시·도를 순차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라며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역이 발전 전략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경제를 모토로 한 문 대통령의 지역 순회 방문은 고용을 중심으로 한 경제지표 악화, 소상공·자영업 위기, 증시 폭락, 금리인상 여부 논란 등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거듭하는 상황을 타개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특히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라는 기존의 경제정책 3대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를 매개로 경제 전반의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가 녹아든 행보로 해석된다.

 

김 대변인은 "기회 닿는 대로 지역을 찾아 지역 경제인·소상공인·청년 등과 직접 소통하면서 지역발전 전략을 논의하는 지역경제 행보를 본격화할 계획"이라며 "특히 중앙정부 중심의 지역정책에서 벗어나 지역 주도로 지역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정부는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지역주도형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배경을 풀었다.

 

김 대변인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도 지역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할 대표적 사업으로, 대통령의 지역 방문과 유기적으로 연계시켜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당장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군산에서 열리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지역경제 행보의 첫 테이프를 끊는다.

 

문 대통령이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특히 어려움을 겪는 대표적 지역인 군산을 지역경제 현장 행보의 첫 방문지로 선택한 것은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겠다는 강한 의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북도청과 새만금개발청이 주관하는 선포식에서 2022년까지 새만금 일대에 재생에너지 글로벌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하는 계획과 관련한 비전 등을 밝힐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2030년까지 국내 발전량의 20%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공급한다는 '재생에너지 3020 프로젝트'를 공약하고 추진해 왔다.

 

문 대통령은 군산 방문에 이어 오후에는 경북 경주로 건너가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다.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기념식에서는 지방자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경북 경제발전과 관련한 정책과 언급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