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방한, 美 재무부 '세컨더리 보이콧' 지라시는 가짜뉴스

청와대 답할 가치 없는 지라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01 [08:34]

조선일보 이방카 방한, 미국이 제동?..'허위정보·추측보도' 왜?

"세컨더리 보이콧 사실 아니다" 미 재무부 직접 답해…가짜뉴스였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캡처]

 

요즘 정부를 흠집내기 위해 한·미 관계와 관련해 악의적으로 만들어낸 가짜뉴스가 유통되고 추측성 보도가 무분별하게 잇따르면서 사회적인 문제를 야기 시키고 있다.

 

"한·미 관계가 좋지 않다" "미국이 한국을 불신한다"는 내용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들이 대부분인데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이 이달 하순 방한하려다 일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조선일보는 31일 정치면 기사에서 "이방카 이달말 한국 오려다 막판에 취소" 라는 기사를 실었다. 

 

정확한 취재원도 없이 익명의 소식통으로 "남북 경협과 제재 면제를 놓고 한·미 간 이견이 노출된 상황에서 이방카의 방한이 한국과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부담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정 조율 작업을 했던 외교부와 청와대는 "다음 주 실시되는 미국 중간선거 지원 유세 때문이라는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또 조선일보의 기사 내용과 달리 이방카 고문의 방한도 우리 쪽이 요청한 것이 아니라 이방카 본인이 희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는 우리 정부가 남북관계에서 계속 과속을 하며 미국의 의심을 살 경우 우리 기업이나 은행이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되지 말란 법이 없다고도 했다.

 

'남북 관계 과속'이라는 전제와 '미국의 의심을 산다'는 가정을 한 뒤에 조선일보가 알아서 세컨더리 보이콧이라는 결론을 내린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재무부가 직접 '세컨더리 보이콧'에 대해 입을 열었다. 

 

31일 JTBC 측은 '미국이 대북 제재 위반을 이유로 국내 은행에 대해 세컨더리 보이콧(제재국가의 정상적인 경제 활동과 관련해 거래를 하는 제3국의 기업이나 금융기관까지 제재하는 것)을 추진한다'는 지라시 내용에 대해 미국 재무부 측에 직접 문의한 결과, "통상적인 소통을 향후 제재 조치로 왜곡해서는 안 된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지라시가 온라인을 통해 삽시간에 퍼지자 코스피 상승에도 국내 은행주가 일제히 급락하기 시작했고,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도 온종일 상위권을 차지해 불안감을 키웠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공식적인 답변을 할 가치조차 없는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청와대 출입기자의 질문에 공식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답했다. 전날 미국 재무부로부터 한국의 한 은행이 secondary boycott(북한 송금 위반 제재)를 받는다는 뉴스가 11월 중 보도된다는 일명 지라시 내용이 확산된다는 한 기자의 질문에 김의겸 대변인이 내놓은 답변이다.

 

지라시에는 “주가가 무려 20% 가까이 폭락하는데도 연기금이 투여되지 않은 이유도 이 세컨더리 보이콧 뉴스가 언제 터질지 몰라서”라면서 “외국인들이 묻지마 매도를 하는 이유도 금리 때문보다 이 핵폭탄급 뉴스 때문”이라는 내용도 나온다.

 

청와대 한 출입기자는 “‘미국 정부가 우리 은행에 세컨더리 보이콧을 하려고 했다’ 이런 지라시가 돌았다. 그러면 청와대가 파악하고 있기에 미국 정부가 우리 기업에 세컨더리 보이콧을 거론하거나, 그런 것들에 대해서 우리 정부가 논의하거나 이런 전례는 전혀 없었다라고 저희가 봐도 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이 질문에 답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지라시에 난 내용을 가지고 출입기자가 공식 질문하고 거기에 공식 답변해야 하는지…"라며 "그럴 가치가 없는 내용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금융위원회도 "북한 송금과 연관된 은행에 경제적 재제를 추진하며 미국 재무부에서 지난 12일 한국 은행들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는 풍문과 관련해 관련 내용을 국내 은행들에 문의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면서 자본시장조사단은 풍문 유포과정을 즉각 조사하여 위법행위 관련 절차를 거쳐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가짜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