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강용석 사우나에서 100억원 공갈협박? ..추가 피소

강용석 100억 협박..."100억 안주면 설민석 강사 우선 형사고소" 협박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01 [13:08]

강용석 양파까기 범죄 '도도맘' 소송 서류 위조 혐의로 구속된 상태

입시업체에 100억협박, ‘언론플레이’까지 하겠다? 강용석 무슨 심보였나

 

자신과 불륜설이 불거졌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의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49) 변호사가 지난달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자신과 불륜설이 불거졌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의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49) 변호사가 지난달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구속된 강용석 변호사가 이번에는 한 교육업체를 상대로 100억원을 요구하며 공갈 협박한 혐의로 추가 피소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입시교육 업체 이투스교육은 전날 강 변호사 등 2명을 공갈미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투스 측은 고소장을 통해 지난달 31일 강용석 변호사와 그가 대표 변호사로 있는 법무법인 넥스트로 소속 변호사 A씨 등 2명을 지난해 2월 이 회사 직원으로부터 입수한 인터넷 댓글 관련 자료들을 이용해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강용석이 "100억원을 내놓으면 인터넷 댓글 관련 자료들을 모두 넘기고, 이 사건을 전부 덮겠다. 그렇지 않으면 직접 언론플레이를 할 것이고, 제일 핫한 설민석 강사를우선적으로 형사고소하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강용석이 '사교육정상화를촉구하는모임(사정모)'을 직접 주도해서 만든 뒤 시위를 한 것도 회사가 100억원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강용석 주도로 만들어진 사정모 회원 20여명은 지난해 2월 강남학원 앞에서 시위를 한 뒤 이투스 강사를 수차례 고발하는 등 기자회견을 이어온 바 있다. 이투스 측은 "회사가 100억원을 지급하지 않자 강 변호사 등이 당초 예고한대로 계획된 행위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달라"고 고소장에서 요구했다.

 

이투스 측은 “강용석이 이투스 직원 B씨와 만난 데 이어 변호사 A씨가 B씨를 서울 서초구 소재 사우나에 데려가서 ‘100억을 내놓으면 인터넷 댓글 자료를 모두 넘기고, 이 사건을 전부 덮겠다. 그렇지 않으면 자료 전부를 삽자루(이투스와 소송 중인 전직 강사 우씨)에게 제공하고, 이투스 소속 가장 유명 강사를 우선적으로 고소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칭 시민단체라고 하는 사정모의 형사고발 및 언론플레이는 회사와 독점계약 중인 스타강사들의 이미지 실추를 목적으로 하고 있어 전체 매출하락에 직결돼 있는 구조"라며 "다른 강사들에게까지 영향을 주고 있어 추가 이탈을 유발시킬 수 있는 건으로 1000여명의 임직원 및 500여명 강사가 근무 중인 고소인 회사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고소인은 “이투스 소속 강사 5명에 대해 20억 씩 총 100억원을 요구하는 강 변호사의 요구에 응하지 않자, 실제로 강 변호사가 ‘사교육정상화를촉구하는모임(사정모)’을 주도해 만든 뒤 지난해 2월 강남학원 앞에서 시위를 했고, 이투스 강사를 수차례 고발하는 등 기자회견을 이어왔다.”는 내용을 고소장에 담았다. 

 

강용석은 이투스의 전직 강사였던 우 씨의 법률 대리인으로 알려져 있다. 우 씨는 이투스 소속 강사였다가 경쟁 업체로 이적하면서 이투스로부터 전속계약 해지와 관련해 100억 원대 소송에 휘말렸다. 그는 이투스의 불법 댓글 알바를 폭로하겠다며 맞불을 놨으나 1심 재판부는 우 씨에게 126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현재 우 씨의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한편 강용석은 불륜관계인 블로거 도도맘 김 모 씨의 남편 조 모 씨가 자신에게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자, 김 씨와 공모해 조 씨 명의 인감증명서 등을 위조, 소취하서를 작성해 법원에 행사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 실형을 선고 받아 현재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