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리는 잘하고 있다”...北, 핵시설 국제사찰단 허용

"더는 수백만 목숨 잃을 걱정할 필요 없다"..北성과 내세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03 [09:3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주리 주 컬럼비아에서 열린 중간선거 공화당 지원유세에서 북한이 핵 관련 시설에 대한 국제 전문가들의 방문을 허용했다는 걸 언급하며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제재를 유지했다"며 "바라건대 우리는 장래에 제재를 해제할 수 있을 것이고 북한이 매우 성공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며 "더는 수백만 명의 목숨을 잃을 걱정을 하거나 일본 상공이든 그 외 어디든 핵무기가 날아다닐 걱정을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날 라디오인터뷰에서 4차 방북 당시 상황을 거론,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은 3주 반 전에 만났을 때 미국 사찰단이 두 가지 중요시설을 둘러보도록 허용했다.

 

우리는 너무 늦기 전에 사찰단이 북한에 가길 바란다"며 내주 북미간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 ·핵 미사일 시설에 대한 국제 사찰단의 방문 문제 등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걸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두 가지 중요시설'은 풍계리 핵 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으로 알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제재를 유지했다.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며 "바라건대 우리는 장래에 그럴 수(해제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길 원한다. 북한이 매우 성공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그들이 진짜로 무언가를 하길 원하는 그 지점으로 도달해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아는데 우리는 전쟁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잘 지내고 있다. 로켓도, 아무것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되고 있다.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여러분이 봤는지 모르겠다"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 8월 1일 하와이에서 유해를 직접 맞은 걸 언급해 성과를 거듭 자랑했다.

 

이어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일이다. 그것은 정말 아름다웠다"며 "유해들은 모두 돌아오고 있다. 신속하게 돌아오고 있다. 오랫동안 더이상 미사일 발사도, 핵 실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북한과의 외교 성과를 깎아내리는 미국 언론의 보도에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는 "미디어는 '왜 그는 더 빠르게 진전시킬 수 없는가'라고 말한다"라며 "우리가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일을 하더라도 '더 빨리했어야 한다'고 그들은 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이 일을 75년간 해왔다"며 전임 정권들이 오랫동안 북한 문제를 풀지 못했음을 재차 거론했다.

 

이어 언론들이 자신이 김 위원장을 만난 것 자체를 비판한다면서 "그들(언론)은 내가 (김 위원장을) 만난 것이 우리나라를 위해 끔찍한 일이라고 말한다"며 자신이 아니면 "당장 핵전쟁을 치렀을 것"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잘하고 있다.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트럼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