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우러 국회간 장제원, 박완주에 '너 죽을래'...강병원 ”최순실 때와 너무 달라”

예결삭감 선봉장 장제원 예결위장 분위기 험악하게 만들고 으름장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06 [11:05]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활약을 했던 장제원과 지금은 많이 달라

예산 무작정 삭감하기 위해 예결위 분위기를 정쟁의 장으로 만드는 것 옳지 않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너 죽을래” “죽여라” “한 주먹도 안 되는 게”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이 오간 말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장 의원은 지난 5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 중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한민국 경제 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는 말씀을 했다”며 “이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박영선 의원은 “잘못 들은 것”이라며 “야당이 그렇다”고 했다.

장 의원은 이런 해명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독단적인 발언을 계속 이어나갔다. 

 

그는 “송 의원은 기재부 차관 출신이고 경제전문가다. 그분이 대한민국 경제의 위기를 조장한다는 건 어처구니없다”며 “정부에 질문했으면 좋겠다. 박영선 의원이 지금 저 그래프를 놓고 헛된 장밋빛 환상을 심어준다. 위기를 은폐한다 그러는 거는 괜찮은 거냐”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6일 자당 박완주 의원과 설전을 벌인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을 겨냥해 “싸움닭으로 변해서 그렇게 하시는지, 참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강병원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우리 국민 중에 상당수는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활약을 했던 장제원 의원의 모습과 최근의 장제원 의원이 보이는 모습을 보면서 굉장히 실망을 많이 하실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장제원 의원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위한 첫 종합 정책 질의에서 경제위기 원인을 놓고 공방을 벌이다 박완주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당시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발언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박완주 의원이 “(장 의원은) 독해 능력이 안 된다”고 지적하자 반박하며 “너 죽을래”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의원의 질의는 야당에서 공수 차원에서 한 말에 대해 (정부가) 위축되지 말고 객관적 팩트로 대응하라는 얘기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의 질의가 시작된 뒤에도 장 의원은 “나가서 (싸움을) 붙자”고 목소리를 높였고, 박 의원도 “나가. 쳐봐라”라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장 의원은 이어 “한 주먹도 안 되는 게. 나가자. 쳐 봐라”라며 자리에서 일어섰다. 두 사람은 회의장 밖으로 나가 설전을 벌이며 몸싸움이 벌어지기 직전까지 갔지만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장제원 의원에게)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 예결위에서 한 20조원의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하고, 그 선봉장에 아마 장제원 의원이 서 계셔서 예결위장을 그렇게 험악한 분위기로 만들고 계시는 모양”이다

 

이어서 “어제 청와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아동수당 100%를 다 지급하는 걸로 합의하지 않았느냐. 이 얘기는 뭐냐. 한국당이 과거에 그렇게 고집했던 선별적 복지를 포기하고 보편적 복지를 받아들인 거지 않느냐. 그 얘기는 국가의 역할을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역할을 인정한다면 지금처럼 경제가 어렵고, 고령층의 소득이 줄고, 청년들의 취업이 절벽인 시대에 국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재정을 확대해야 된다는 그 철학에서 동일한 방향 아닌가 싶다”고 언급했다.

 

또 “그러면 오히려 국가가 일자리예산을 23조 투자하려고 하는 것들 인정해 줘야 된다. 그리고 복지 예산 과감하게 투자하는 거? 인정을 해 줘야 한다. 이런 것들에서 무작정 삭감하기 위해서 예결위 분위기를 그렇게 정쟁의 장으로 몰고 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