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로 '아웃' 당한 전원책 '굴러온 돌들의 싸움' ..김병준 최대 위기

"전원책 해촉 부당한 것"이라고 평가... 김문수까지 가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10 [09:13]

불 끄러 왔던 전원책, 한국당 시한폭탄 되나

전원책 11일 비대위에 대한 폭로가 포함된 기자회견 고민 중

 

자유한국당은 9일 인적쇄신의 전권을 위임했던 전원책을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자리에서 문자로 해촉했다. 나머지 외부위원들의 조강특위 잔류로 전 변호사만 고립된 형국이어서 ‘폭로전’ 등 후폭풍이 예상된다.

 

왼쪽부터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 강성주 전 전 MBC 보도 국장. 

 

조강특위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용태는 이날 조강특위 공식회의 전 전원책 변호사 해촉 결정을 발표했다. 김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비대위의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전원책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고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언행을 유의하라'고 공개 경고한 지 하루 만이다. 나머지 외부위원 3명은 조강특위에 남기로 했다. 비대위의 일방적 인선에 반대하는 등 잡음은 계속 이어졌지만 강성주·이진곤·전주혜 위원 등 3명은 모두 전원책이 인선한 만큼 동반 사임이 예상됐으나 이들의 잔류로 전 변호사의 정치적 외상이 커졌다는 평가다.

 

이진곤 위원은 “초반엔 전원책의 권유를 받고 들어왔지만 (동반 사임은)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일 마무리를 해드리고 나가겠다는 생각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전 변호사와는) 통화가 안 된다”고 했다.

 

비대위의 이같은 ‘초고속’ 결정에 전 변호사는 반발했다. 전 변호사는 자신을 제외한 위원 전원이 참석한 조강특위 회의가 끝난 이후 자택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나를 하청업체 취급한 것”이라고 했다.

 

전원책은 이르면 11일 비대위에 대한 폭로가 포함된 기자회견을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제밤 김용태 사무총장이 전 변호사를 찾아 4시간 가량 긴급 회동까지 벌였지만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한 달여 만에 쫓겨난 신세가 된 전원책은 김병준이 전권을 주겠다는 약속과 달리 특위 위원 인사를 청탁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김병준은 전원책 후임자를 이미 내정하고, 예정대로 내년 2월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에 당권을 넘긴다는 계획이다. 전원책이가 위촉한 이진곤 자한당 조강특위 외부위원은 "당에서 또 새로운 분을 이렇게 정해서 물색해가지고 우리한테 갖다 내민다면 조강특위가 또 하나의 위기를 맞게 되거든요." 라면서 잔류는 하지만 불협화음은 계속 될 전망이다.

 

여기에 변절자 김문수까지 가세해  9일 밤 페이스북에 “할 말은 하는 차명진 전 의원과 실력과 언변을 갖춘 서정욱 변호사와 함께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문자 해촉 사건의 내막’을 다뤘다”라며 짧은 글과 함께 김문수TV 유튜브 영상을 올렸다.

 

김문수는 “전원책 변호사는 조강특위를 그만뒀습니다만, 전원책을 임명했던 비대위원장과 이 비대원장을 우리 당으로 불러들인 자들은 여전히 자신들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라며 “책임과 반성이란 말이 이들과는 거리가 먼 단어인 것 같습니다”라고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 해촉을 부당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김병준을 겨눴다.

 

이번 일로 김병준 비대위는 리더십에 적잖은 상처를 입게 됐다. 사람들의 기우대로 둘의 조합은 오래가지 못했다. 아니나 다를까 한달 만에 등을 돌렸다. 자한당의 두 책사. 도긴개긴인 함량미달의 두 사람은 앞으로도 원수가 될 듯하다. 

 

내부 통일이 안 됐기 때문이다. 중진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당권만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진심으로 당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없다. 남의 불행은 곧 나의 행복. 그런 기회만 보고 있는 것은 아닐까. 모두 다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뺏는 사람이나 빼앗긴 사람이나 다르지 않다. 국민들은 이를 어떻게 볼까. 정말 자한당에는 미래가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더 망가져야 알까. 사실 더 망가질 것도 없다. 아직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는 얘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