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북제재 해제 기대, 병력 30만 건설사업으로 전환배치 방침“

대북제재해제 예상한 김정은 병력 ¼ 건설분야 배치 검토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17 [10:33]

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가 

김정은 당 위원장 주재로 열렸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자 1면에 보도했다. 연합뉴스

 

지난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제재 해제를 기대했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대북제재 해제를 기대하며 병력 30만명을 건설사업 인력으로 전환할 방침을 밝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17일 일본 도쿄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체 120만 명 규모의 병력 가운데 약 25%인 30만 명을 건설사업으로 전환배치할 것을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17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17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적극적인 외교로 제재해제가 예상돼 해외로부터의 투자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취지로 말하며 이런 방침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2014년 건설을 담당하는 군단 2개를 인민무력성 산하에 설치했다. 병력 규모는 8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환 배치 대상인 30만명은 북한 전체 병력 120만명의 4분의 1 수준이다. 

 

해당 보도를 보면 김 위원장은 건설 인력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병력 30만 명의 신분을 군인으로 유지한 채 소속을 군총참모부에서 인민무력성으로 전환할 계획을 제시했다. 북한은 앞서 2014년 건설을 담당하는 군단 2개를 인민무력성 산하에 설치했다. 병력 규모는 8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소식통을 인용한 이번 보도는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17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적극적인 외교로 제재해제가 예상돼 해외로부터의 투자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취지로 말하며 이런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다. 신문은 다만 이런 방침이 실제로 실행에 옮겨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8일 공개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 장면에서

    북한군 수뇌부들이 회의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