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10년 집권 이명박이 다 도루묵 만들어…20년 이상 집권해야”

"복지가 뿌리 내리기 위해서는 20년이 아니라 더 오랜 기간 가야 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26 [20:37]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66)는 25일 “복지가 뿌리 내리기 위해서는 20년이 아니라 더 오랜 기간 (집권해서) 가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MBN 방송캡처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중구난방-민주당의 미래를 생각하는 당원 토론회’에 참석해 “독일, 영국, 스웨덴의 사회통합정책은 보통 20년씩 뿌리내린 정책인데 우리는 아주 극우적 세력에 의해 통치돼 왔기 때문에 가야 할 길이 굉장히 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다시 정권을 뺏겨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는 이유가 10년을 해봤자 (성과를) 무너뜨리는 데는 불과 3, 4년밖에 안 걸린다”며 “금강산과 개성이 무너지고, 복지정책도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70년 분단사에서 얼마나 많이 왜곡된 정치를 해왔느냐”며 “이승만·전두환·박정희 독재까지 쭉 내려오고 10년 우리가 집권했지만 바로 정권을 빼앗겨 이명박이 다 도루묵을 만드는 경험을 했다”고 했다. 

 

이를 위해 이 대표는 앞으로 있을 총선과 대선에서 필승을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기회를 우리가 놓치는 것은 상상도 할 수가 없다”며 “내후년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 2022년 대선에서 압승을 거둘 수 있는 준비를 지금부터 잘해 나가기 위해 당 현대화 계획을 세워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정조대왕이 돌아가신 1800년부터 지금까지 218년 중 국민의 정부 5년, 참여정부 5년 외에는 한 번도 민주·개혁적인 정치세력이 나라를 이끌어가지 못했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고 지방선거에서 이겨 제대로 할 수 있는 상황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자본주의가 충분히 발전하지 못한 상황에서 계층, 지역적으로 불균형이 심한데, 제대로 잡으려면 반드시 우리 당이 중심이 돼 끌고 나가야 한다”며 “우리 당이 아니고선 집권해 개혁진영의 중심을 잡아나갈 역량이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