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수출에 탄력.. 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행진

중국인 입국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여행수지 적자, 23개월 만에 최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2/06 [12:07]

반도체 등 기계류 수출과 석유제품의 수출이 호조

외환보유액도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 21억6천만달러 늘어

 

경제 파탄이라고 그렇게 언론과 야당이 부르짖어도 수출이 사상 최대 기록을 작성한 데 힘입어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역대 최장 기간인 80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는 대기염을 토했다.

 

▲     © 연합뉴스`

 

특히 경상수지 흑자는 수출이 이끌었다. 수출의 경우 역대 최대치인 572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전년동기대비 증가율(28.8%)도 지난 2011년 7월(29.7%) 이후 7년 3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아울러 반도체 등 기계류 수출과 석유제품의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 

 

중국인 입국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여행수지 적자 폭은 2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10월 경상수지는 91억9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흑자 기록을 80개월째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전월(108억3천만달러)보다 축소했지만 작년 같은 달(57억2천만달러)보다 커졌다.

 

 

수입은 462억4천만달러였다. 영업일 수 확대, 유가 상승에 따른 원유 도입 단가 상승으로 수입도 1년 전보다 29.0%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2억2천만달러 적자를 냈다. 전월(25억2천만달러 적자)은 물론 작년 동월(35억3천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줄었다.

 

그동안 서비스수지 적자 확대의 주범이었던 여행수지가 개선한 영향이 컸다. 여행수지는 9억5천만달러 적자로, 2016년 11월(7억5천만달러 적자)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다.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출국자 수 증가는 지난해 기저효과 때문에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행수입(15억4천만달러)은 2016년 5월(17억2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전월(3천만달러 흑자) 반짝 흑자로 돌아섰던 운송수지는 3억9천만달러 적자로 다시 전환했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9월처럼) 장기 연휴가 있으면 운송수출이 늘어나 운송수지에 우호적"이라면서도 "글로벌 교역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운송수지는 개선되는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임금, 투자소득 등의 국내외 이동을 보여주는 본원소득수지는 9억6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4천만달러 적자였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부채)은 105억9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43억2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9억6천만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26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내국인 해외 증권투자는 2015년 9월 이후 매달 증가하고 있다. 다만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 미국 정책금리 인상 기대 때문에 9월(77억2천만달러)보다 증가 규모가 축소했다.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40억8천만달러 감소했다.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 따라 투자 심리가 약화한 여파로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21억6천만달러 늘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