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사오적 훈장’ 받은 ‘일본 앞잡이’ 유흥수 인터뷰 파문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文정부 원색 비난… ‘위안부’ 굴욕합의 당시 일본대사

고승은 기자 | 입력 : 2018/12/14 [19:34]
▲ 박근혜 정권의 굴욕적인 ‘위안부’ 합의가 있을 당시 주일본대사로 재임했던 유흥수 전 일본대사, ‘위안부’ 합의에도 다리를 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교통부 차관을 지낸 민정계 정치인이며 4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 YTN

박근혜 정권 당시 굴욕적인 ‘위안부’ 합의 체결과 관련, 물밑에서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유흥수 전 주일본대사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권은 (외교상에서) 우리 한국의 '신용'을 잃어버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그는 밀실에서 ‘위안부’ 합의가 이뤄질 당시 주일본 대사를 지냈다.

 

< 뉴스1 > 에 따르면, 일본 월간지 ‘분게이순주’는 14일 온라인에 공개한 유 전 대사와의 2019년 신년호 인터뷰 요약판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최근 문재인 정부는 밀실 ‘위안부’ 협상으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또 한국 대법원은 일본 전범기업들에게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그런 상황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원색 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유흥수 전 대사는 해당 인터뷰에서 "이런 사건이 한일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는 건 틀림없다"면서 "또 일본인이 '한국이 하는 일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것도 잘 안다"며 마치 일본 극우를 대변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군 관여 인정, 아베 총리의 사과(실제론 유감 표명), 일본정부 보상 등이 있었다며 한국정부가 전부터 해왔던 요구가 실현된 것이라고 강변했다. 또 ‘위안부’ 피해자 대부분이 합의를 평가하고 보상을 받았다며 큰 성과가 있다고도 우겼다. 정말 일본 정부 대변인스러운 발언이다.

▲ 박근혜 정권이 밀실에서 밀어붙인 ‘위안부’ 합의를 강하게 꾸짖는 학생들의 모습     © 고승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의 공식사죄, 법적 배상, 교과서에 명백한 사실 등을 외쳐온 것과는 아주 동떨어진 합의인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물론 박근혜 정권이 피해자들의 의사는 묵살한 채, 밀실에서 강행까지 했다.

 

그는 징용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요구는 국가 간 조약을 무시해 '나라의 신용'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일본 정부는 징용 피해자 보상 문제가 1965년 박정희 정권 때 체결한 ‘한일 합의’에 의해 끝났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유흥수 전 대사는 아주 일본 정부 대변인 노릇을 하고 있는 셈이다.

 

유흥수 전 대사는 전두환 정권시절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교통부 차관을 지냈던 대표적인 민정계(민주정의당계) 인사다. 그는 부산에서 4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현재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직을 맡고 있다.

 

지난 13일 YTN에선 ‘욱일대수장’을 받은 한국인들에 대해 보도해 여론의 관심을 끌었다. 욱일대수장은 일본 최초의 훈장이며, 이토 히로부미를 비롯한 침략전쟁을 벌이던 전범들 상당수가 이 훈장을 받았다. 그뿐만이 아니라 이완용, 박제순, 이근택, 권중현, 이지용 등 을사오적도 이 훈장을 가슴에 달았다.

▲ 지난 13일 YTN에선 ‘욱일대수장’을 받은 한국인들에 대해 보도해 여론의 관심을 끌었다. 이토 히로부미 등 침략자들이 주로 받았던 훈장이기도 하며, 이완용 등 을사오적도 이 훈장을 받았다.     © YTN

그런데 해방 이후에도 을사오적이 받았던 이 훈장을 받은 자들이 있어 충격을 줬다. 정치인들이나 경제인들, 일본대사들이 대거 이 훈장을 받은 것이다. 이 훈장을 받은 이 중에는 위의 인터뷰를 한 유흥수 전 대사도 포함된다.

 

정치인으로선 박태준 전 총리(포스코 명예회장), 정의화·김수한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총리, 한승주 전 외교부장관이 있으며, 경영인으로선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동아쏘시오홀딩스 명예회장이 이 훈장을 받았다.

▲ 해방 이후에도 을사오적이 받았던 훈장을 받은 한국인들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정치인으로선 박태준 전 총리(포스코 명예회장), 정의화·김수한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총리, 한승주 전 외교부장관이 그 대상자다.     © YTN
▲ 을사오적이 받았던 훈장을 받은 경영인으로선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손경식 CJ 회장, 동아쏘시오홀딩스 명예회장이 이 훈장을 받았다.     © YTN
▲ 을사오적이 받았던 훈장을 받은 경영인으로선 전직 주일본대사관들이 있다. 유흥수·유명환·신각수·권철현·이병기 등 이명박근혜 정권 시절 주일본대사로 근무했던 자들이다.     © YTN

또 유흥수·유명환·신각수·권철현·이병기 등 주일본대사들도 수상했다. 이들은 이명박근혜 정권 시절 줄줄이 일본대사를 역임한 이들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고정간첩 19/03/11 [10:51]
6.25에 침묵하는 집단들의 반일감정은 정신병에 가깝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친일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