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홍준표 홍카콜라 첫방송 시작...또 하나의 가짜뉴스 공장?

"北 생각해서 플루토늄 생산 않으려고 원전 가동 중단 억측도 있어" 개인 주장 전파 심각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2/18 [14:49]

홍준표 '김정은 답방 현금 거래설' 등 정치 공세 본인 추측으로 포문

유튜브 'TV홍카콜라' 첫 방송부터 "자살하면 훈장" '막말' '억측'

 

유튜브 1인 방송 ‘TV홍카콜라’. [사진 홍준표저장소 유튜브 캡처]         자한당 홍준표 전 대표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TV홍카콜라 유튜브 캡처]

 

막말 홍준표가 18일 “북한은 절대 무상으로 정상회담 해주지 않는다. 무상으로 답방도 해주지 않는다고 본다”고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 역시 그의 전매특허 막가파식 막말 포문을 열었다.

 

이같은 막말 발언은 이날 첫 회 전파를 탄 그의 유튜브 채널 ‘TV 홍카콜라’에서 나왔다. 

홍준표는 'TV홍카콜라'를 통해 다양한 정국 현안에 대해 여과 없이 자신의 견해를 밝힌다면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도 사실처럼 떠들었다.

 

막말과 막연한 추측에 의한 독설로 승부 보는 그의 방송에 노출된 1만3천 명에 달한다는 홍카콜라의 구독자가 걱정이다. 입에서 입으로 퍼져 나가는 파급력도 물론 문제다.

 

홍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위해 돈이 오갔다고 명시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체코→김평일→전례 등의 논법으로 이번에도 뒷거래 가능성을 암시하면서 시선을 끌기위해 수구 극우매체나 다름없는 자극적인 내용과 표현으로 일관하고 있다.
 

홍준표는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달 27∼28일 체코 방문을 거론하며 "체코에는 김정은 일가의 해외 비자금을 총괄하는 김평일이 대사로 가 있다"며 "체코는 북한에 대한 채권이 627만 달러나 있을 정도로 북한과 긴밀한 거래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김평일 주체코 북한 대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선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으로, 북한 권력 핵심에서는 벗어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어 "북한은 김대중·노무현정권 시절 68억 달러 지원을 받았고, 정상회담 대가로 비밀리에 5억 달러 지원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이어 "북한은 절대 무상으로 정상회담을 해주지 않는다. 무상으로 답방을 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제 제재로 과거처럼 은행을 통한 현금 전달은 불가능하다"며 "그러면 남은 것은 현찰이다. 과연 어떤 거래가 이뤄졌는지 문재인정부의 힘이 빠질 때 본격적으로 조사해보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그는 "아르헨티나에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풀 어사이드 회담을 하며 김정은 신변보장을 받았고, (문 대통령은) 기쁜 나머지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긴급하게 답방 이야기를 한 것 같다"고 밝혔다.

 

홍준표는 "미국의 대외정책을 보면 첫 번째가 외교이고, 외교로 문제가 풀리지 않으면 CIA(중앙정보국) 공작에 들어간다"며 "(북한에 대한 정책은) CIA 공작 단계라고 한다. CIA 공작은 다름 아니라 참수 작전"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찬양 논란이 일은 백두산칭송위원회 등의 단체에 대해서는 "공안 당국은 나중을 대비해 이들의 신상을 다 파악했을 것"이라며 "나중에 정권이 바뀌면 힘을 안 들이고 종북 단체들을 처벌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했다.

 

또 홍준표는 "우리나라는 지금도 플루토늄을 재처리하면 즉시 1천개 이상의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북한을 생각해서 플루토늄을 생산하지 않으려고 원전 가동을 중지했다는 억측도 있다"는 말도 했다.

 

나아가 그는 "노무현정권 시절 자살한 분이 많았다. 결국 가서 본인이 자살했다. MB(이명박)정권 시절에 자살한 분은 노무현 전 대통령 한 분"이라며 "겨우 1년 6개월 지난 이정권에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자결했고, 노회찬 전 의원이 자살했고, 변창훈 검사가 자살했고, 정치호 변호사도 국정원 사건으로 조사받다 자살했다"고 숫자까지 들이대며 어이없는 자살론을 들고 나왔다.

 

그러면서 "이 정권 들어 자살한 사람 벌써 4명이다. 앞으로 얼마나 더 자살자가 나오고, 자결자가 나올지 걱정스럽다"며 "특이하게도 이 정권에서는 자기편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자살하면 훈장까지 주고, 재단까지 만든다."고 노회찬 전 의원이 국민훈장 수여 받은 것을 비꼬았다. 나라를 지키라는 군인의 신분으로 세월호 유족을 불법 사찰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것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다.

 
유튜브는 최근 보수진영의 주력 미디어다. 박정희, 이승만을 찬양하며 선동적 말발로 인지도 넓히고 있는 ‘이언주 TV’는 구독자 5만명, ‘전희경과 자유의 힘’은 4만 명을 웃돌고 있다.
 
‘TV 홍카콜라’도 1회 만에 1만2000명을 넘겼다. 막말 홍준표 입담까지 가세하여 사실에 기반한 진실은 간데없고 사실 확인이 없는 오로지 사리사욕과 당리당략에 따른 선정적 추측 보도로 국민과 정부를 이간질하면서 앞으로 어떤 선동을 할지 심히 우려스럽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