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세 사람이 입을 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낸다'

특감반 의혹에 "삼인성호..정치적 이용 매우 개탄스러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2/31 [10:24]

 "비위 행위자 일방주장 정치적 이용, 매우 개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국 수석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통령비서실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운영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국회 본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2.31 mtkht@yna.co.kr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운영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국회 본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31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논란에 대해 "이번 사건은 삼인성호(三人成虎, 거짓된 말도 여러 번 되풀이하면 참인 것처럼 여겨진다는 뜻)"라며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어 매우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은 31일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와 관련해 "비위 행위자의 일방적인 왜곡 주장이 여과 없이 언론을 통해서 보도되고 이것이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의 민정수석실은 특별감찰을 포함해 모든 업무를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수석은 이어 "세 사람이 입을 맞추면 없는 호랑이도 만들어낸다는 (삼인성호라는) 말이 있다"며 "비위 행위자의 일방 주장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은 또 "국회의 모든 질문에 성심껏 대답하고 시시비비를 밝히겠다"고 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한 현안보고가 있는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나와 현안 관련 질의응답을 하는 것은 2006년 8월 전해철 민정수석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일상적으로 행해지는 정치적 업무 보고까지 의로운 제보마냥 폭로하는 비위자 김태우 같은 미꾸라지족과 아무 검증없이 받아쓰기 해주는 언론의 '따옴표 저널리즘'의 심각한 폐해가 이번 기회에 뿌리 뽑힐 수 있도록 조국 수석이 나서서 철저히 밝혀 주기 바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조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