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새해 첫 일정 의인 6명과 남산에서 해돋이 산행

기해년 세해인사 "미처 살피지 못한 일들을 돌아보며 한분 한분의 삶이 나아지도록 노력할 것"

정현숙 | 입력 : 2019/01/01 [10:23]

문 대통령 SNS 통해 새해 인사

새해 첫 날 의인들과 남산 해돋이 산행을 한 문재인 대통령. 스트레이트 뉴스                                                                                         

문재인 대통령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이 겨울 더 따뜻하게 세상을 밝히라는 촛불의 마음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1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과 1일 인스타그램·트위터·페이스북 등 SNS 게시글을 통해 새해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게시글에서 “기해년 새해가 밝았다”며 “이 겨울, 집집마다 눈길을 걸어 찾아가 손을 꼭 잡고 인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며 “새해 모든 가정이 평안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열어놓은 평화의 길을 아주 벅찬 마음으로 걸었다”며 “평화가 한분 한분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돌이킬 수 없는 평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땅 곳곳을 비추는 해처럼 국민들은 함께 잘 살기를 열망한다”며 “미처 살피지 못한 일들을 돌아보며 한분 한분의 삶이 나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박재홍·유동운·박종훈·안상균 씨와 민세은·황현희 양 등 '2018년을 빛낸 의인' 6명과 함께 남산에서 신년맞이 해돋이 산행을 하고 있다.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 사회 의인(義人)들과 해돋이 산행을 시작하는 것으로 기해년(己亥年) 새해 아침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가 선정한 '2018년을 빛낸 의인' 6명과 남산을 올라 해맞이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의인들과 함께 북한산을 오른 바 있다.

 

오전 7시 오전 8시15분까지 65분 간 진행된 산행은 서울 중구 장충단 국립극장에서 시작해 도보로 서울타워 인근의 팔각정까지 약 2.7㎞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의인들과 함께 팔각정에서 해돋이를 감상하고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눴다. 중간중간 벤치에서 짧은 대화도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박재홍·유동운·박종훈·안상균 씨와 민세은·황현희 양 등 '2018년을 빛낸 의인' 6명과 함께 남산에서 덕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이날 산행에는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주요 수석들이 함께 했다.

 

청와대는 앞서 경찰청·소방본부 등 각 기관으로부터 2018년을 빛낸 의인을 추천받았다. 이 중 6명을 선정해 이날 산행에 초대했다. 박재홍(30)·유동운(35)·박종훈(54)·안상균(39)씨, 민세은(14·여)·황현희(18·여)양이 각각 함께 했다.

 

박재홍씨는 지난해 5월19일 서울 봉천동 원룸 화재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대학생 1명을 구조했다. 화재를 초기 진압해 대형 화재로 확대되는 것을 막았다.

 

택배기사인 유동운씨는 지난해 11월8일 전북 고창군 상하면 석남 교차로 부근의 논으로 추락한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박종훈씨는 지난해 8월21일 경북 봉화군 소천면사무소 총기 사건 현장에서 범인을 제압해 추가 인명 피해를 막았다. 이후 LG복지재단에서 받은 3000만원의 상금을 유가족에게 전달했다.

 

제주해경 경비구조과에 근무하는 안상균 경장은 지난해 8월 제주 우도에서 발생한 1600t급 유조선 충돌 사고 당시 쏟아지는 기름을 막기 위해 수중 봉쇄 작업을 벌였다. 이러한 공로로 해양경찰청이 선정하는 '2018 해양경찰 최고 영웅'에 선정되기도 했다.

 

민세은·황현희 양은 지난해 10월24일 광주광역시 남구 백운동의 한 초등학교 앞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사람을 발견해 소방서에 구조요청을 했다.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에서 보호하며 병원까지 동행해 LG복지재단으로부터 의인상을 수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서울 남산 팔각정에서 시민들과 함께 해돋이를 보고 있다. 2019.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서울 남산 팔각정에서 해돋이를 본 후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서울 남산 팔각정에서 해돋이를 본 후 시민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