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개인 지지율 60%...국정지지도 4주만에 반등 47.9%

송성창 기자 | 입력 : 2019/01/04 [00:04]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온 한 달 만에 반등해 긍정평가가 다시 부정평가를 앞섰다는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김태우 사태’ 악재 속에서 조국 민정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출석한 국회 운영위원회의 효과라는 분석이다. 

 

또 국정수행 지지율이 아닌 문 대통령에 대한 '개인 지지율'은 6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돼 국정수행 지지율보다 10%포인트 이상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3일 tbs 의뢰로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이틀간 전국 유권자 1천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2.0%포인트 오른 47.9%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9%포인트 내린 46.8%(매우 잘못함 28.6%, 잘못하는 편 18.2%)를 기록했다. 앞서 리얼미터의 지난 한주(12월 넷째 주) 주간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49.7%)가 긍정평가(45.9%)를 앞서는 '데드크로스'(dead cross)가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는 국정 지지도는 부산·울산·경남과 충청권, 주부와 학생, 진보층에서 오르고, 서울과 경기·인천, 대구·경북, 호남, 30대와 60대 이상, 노동자와 사무직,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은 38.0%로 1.2%포인트 오르며 다시 30%대 후반으로 상승한 반면, ▶한국당은 23.8%로 1.9%포인트 하락해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를 마감하고 다시 25%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정의당 역시 0.9%포인트 내린 8.1%를 기록했고 ▶바른미래당은 1.6%포인트 내린 5.5%, ▶민주평화당은 0.1%포인트 오른 2.5%로 집계됐으며, 무당층이 20.0%에 달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여론조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