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2월 중순 베트남서 회담 제안

요미우리 “북한은 답변 없었지만 제안 검토 중”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1/13 [20:10]

미국이 인도적 대북지원에 대한 제재 완화로 유화 메시지를 던진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로 ‘2월 중순, 베트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국경장벽 건설과 관련,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대해 ‘2월 중순, 베트남’으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AP 뉴시스 

 

13일 일본 요미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에 대해 북한에 ‘2월 중순, 베트남’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한미일 협의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이 신문은 “북한은 이 제안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만큼, 이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 또 지난 9일에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에 대한 미국인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금지를 해제하고 북한으로 향하던 인도주의 물자에 대한 봉쇄도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외교 전문매체 폴린폴리시가 11일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 유화 제스처로 읽힐 수 있는 대목이다.

 

요미우리 신문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관련, 몽골과 인도네시아 등이 거론됐지만 실제로 유력한 곳은 베트남이라고 전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도 이날 미국 소식통을 인용, “최종 후보 장소가 베트남과 태국으로 좁혀지는 분위기”라며 “두 곳 모두 개최를 원했다”고 전했다. 동남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은 올 연말 아세안ㆍ동아시아 정상회의에 김 위원장 초대도 추진하고 있다.

 

정상회담의 베트남 개최와 관련, 베트남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 11일 하노이 정부 영빈관에서 가진 외신기자 신년행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공식 정보는 없다”면서도 “북미 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릴 경우 성공적으로 치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지난해 싱가포르 등과 함께 1차 북미 정상회담 유치에 나섰으며, 앞서 2017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APEC)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북핵대사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양국 정상이 말해온 것을 보면 2차 미북 정상회담은 열릴 것 같다”며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가 될 가능성도 높다. 우선 일정이 잡히면 준비 회의가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하지만 베트남에서 열린다고 가정할 경우 그 시기는 2월 초보다는 중순 또는 그 이후에 무게가 실린다. 최근 베트남 정부가 뗏(설) 공식 연휴를 2월2일에서 10일까지로 공표했기 때문이다. 뗏은 베트남 내 모든 업무가 마비되다시피 하는 최대 명절이다. ‘뗏’을 새해 첫날로 여기는 베트남에서는 첫 손님이 그 해의 운을 결정한다고 믿고 있으며 구정 이후 첫 손님 선정에 각별한 신경을 쓴다.

 

지난해의 경우 3월 문재인 대통령이 첫 국빈으로 베트남을 방문했으며, 당시 쩐 다이 꽝 주석은 “베트남의 무술년 첫 외국 국빈”이라며 문 대통령을 맞았다.

 

이번 정상회담이 관측대로 2월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될 경우 첫 국빈은 김 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다낭 APEC 정상회의 당시 양자 회담을 가진 바 있다. 지난해 6ㆍ12 북미 정상회담 당시 싱가포르를 처음 찾은 김 위원장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