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언론 “최선희-스티븐 비건, 스웨덴서 北美 첫 실무협상 착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북미 양측의 물밑협상이 급진전되고 있어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1/18 [22:39]

북한과 미국의 외교관들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협상에 착수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AP 통신이 외교 소식통과 현지언론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대미관계와 핵 협상 실무를 담당하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차관)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기 협상에 나선다"고 스웨덴의 뉴스통신사 TT가 전했다.

 

이는 북미간에 첫 실무협상 채널이 가동되는 것으로서, 2차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양측의 물밑협상이 급진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언론은 최 부상과 비건 대표가재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으나 정확한 회동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비건 대표는 17일(미국 동부시간) 미국의 수도 워싱턴DC 인근 델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영접했고 주말에 스웨덴으로 갈 것으로 전망돼왔다는 점에서 양측의 실무협상은 주말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스웨덴 일간지인 '다건스 나이터'는 양측이 현지시간으로 17일부터 협상을 시작했으며 주말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양측이 주말 까지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TT 통신에 따르면 북미 양측의 협상에는 마르고트 발스트롬 스웨덴 외무장관도 회담에 참여하고 있다.

 

스웨덴 당국은 이와 관련해 즉각적인 언급을 피했다.

 

최 부상의 스톡홀름 방문은 김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고위급회담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하기로 한 가운데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최 부상의 방문 목적은 표면적으로 스웨덴 민간연구기관이 주최하는 국제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비건 대표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실무협상을 하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돼왔다.

 

작년 6월 1차 북미정상회담 때는 미국 측에서는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지낸 성 김 필리핀 대사가, 북한 측에서는 최 부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실무협상을 벌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