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임종헌 재판 청탁 자한당 법사위원 실명 밝혀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1/19 [00:25]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농단 혐의로 구속된 전 법원행정처 차장 임종헌에게 동료 의원의 재판 관련 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난 자유한국당 법사위 소속 국회의원 실명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지난 회기 법사위원이었던 김진태와 권성동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임종헌의 추가 공소장에는 자유한국당 법사위 소속 국회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구속 기소된 같은 당 노철래 의원이 선처 받게 해달라며 청탁을 한 것으로 적시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당시 해당 자유한국당 의원이 노 의원이 선처 받게 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비슷한 사례보다 죄질이 가볍다고 주장하는 문건을 임 전 처장에게 건넸고 임 전 처장은 이 문건을 일선 재판부에 전달하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사법당국은 철저하고 엄격한 수사를 통해 양승태 사법 농단의 전모를 한 치의 의혹 없이 밝혀달라며 언론도 균형 있는 사실 보도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자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