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믿고, 북·미가 함께 목표 위해 나갈 것”

김영철 방미 협상 결과 보고에 ‘훌륭한 친서, 커다란 만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1/25 [08:3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큰 만족감을 표하며 “북·미가 함께 목표를 향해 한 발 한 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트럼프 친서 받고 활짝 웃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전달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훌륭한 친서’를 전달받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지난 23일 김영철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급회담 대표단을 접견하고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하여 미국 대통령과 만나 제2차 조·미 수뇌상봉(북·미 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하고 미국 실무진과 두 나라 사이에 해결하여야 할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협상한 정형(상황)을 구체적으로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2차 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갖고 문제 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갖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실무적 준비에 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월 말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좋은 이정표”라고 표현하고, 스웨덴 북·미 실무접촉에 참여했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북·미 협상이) 급속도로 진행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북·미가 비핵화 수준과 상응조치를 놓고 실현 가능한 수준의 합의안을 잠정적으로 마련한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황진우 19/01/25 [11:26]
한반도 쪼개먹기 작전에서 1차로 이남은집어 삼켰고 이제 이북을 먹을 차례이나 밖에선 도저히 안되겠으니까 수교해서 직접 들어가서 휘저어서 먹으려고 그럴수가 다분하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