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트럼프-김정은, 27∼28일 베트남서 2차북미정상회담 개최

260일만에 다시 만나, 미중정상회담도 연쇄 개최 가능성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2/06 [10:0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폴리티코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정치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동부 현지시간 이날 밤 9시10분으로 예정된 국정연설이 시작되기 몇 시간 전에 TV 뉴스 앵커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계획을 전달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다만 베트남의 어떤 도시에서 회담이 열릴지는 거론되지 않았다.


또 폴리티코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 4명을 인용, 이날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정은 지난달 18일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의견이 모아졌다고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북미의 2차 정상회담은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지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오찬에서 이달 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미·중 정상회담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미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미·중 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릴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