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어떤 합의나 선처도 없다“..음해가 '식은 죽 먹기' 된 세상 일갈

"폭주하는 지라시 속 음해는 식은 죽 먹기" '직격탄'.."관음증이 동력"

정현숙 | 입력 : 2019/02/15 [15:47]

손석희 "카톡이든 유튜브든 널린 게 무기..'증삼살인' 예시들며 심경 솔직 고백

 
손석희 JTBC 대표이사 페이스북 

 

손석희 “음해가 식은 죽 먹기…선처無”…17일 경찰 출석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 폭행 사건 혐의자 겸 고소인 신분으로 17일인 내일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손석희 사장은 뉴스룸 ‘앵커브리핑’ 영상과 함께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선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앵커 브리핑에서는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 씨가 부적절한 관계라는 내용으로 엮은 지라시 유포자가 검거된 것을 언급한 내용을 다뤘다. 14일인 어제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나영석 CJ ENM PD와 불륜설이 불거진 배우 정유미의 발언을 언급하며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린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고사성어 ‘증삼살인’의 일화로 뉴스룸 앵커브리핑을 시작했다. 증삼살인은 무고가 반복되면 거짓말도 진실처럼 느껴진다는 뜻으로, 공자의 제자였던 ‘증삼’과 얽힌 이야기다.

 

손 대표는 “증삼을 믿었던 어머니도 ‘당신의 아들이 사람을 죽였다’는 말을 세 차례 듣자 관아로 달려갔다”며 “거짓도 여러 사람이 말하면 사실이 돼버리고 만다는 두려운 이야기”라고 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작년 12월 31일 국회에 불려나와 '삼인성호'를 예시로 든 것과 같은 맥락이다.

 

손 대표가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얼마간의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넘어가기엔 너무나 당황스러운 소문의 상처”라며 “누군가 한 사람의 입에서 나온 말은 몇십몇백 단계의 가공을 거쳐 가며 퍼져나갔고, 대중의 호기심과 관음증은 이를 퍼뜨리는 동력이었다”고 했다.

 

▲ 손석희 음해로 추정되는 사안은, '용역직 제안' '취업 제안' '주먹으로 폭행' '교통사고 당시 동승자 의혹' 등이다.     © JTBC

이어 “인터넷도 없고, SNS도 없었으며, 휴대전화는 물론 삐삐도 없던 그 옛날에도 단지 세 사람이 마음 먹으면 누군가를 살인자로 만들었는데 카톡이든 유튜브든 널린 게 무기이니 이 정도의 음해야 식은 죽 먹기가 된 세상”이라며 “그 폭주하는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리는 오늘”이라고 전했다.

 

손 대표는 이후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라는 문구로 글을 맺었다.

그는 이와 함께 자신이 진행하는 JTBC ‘뉴스룸’ 코너 앵커 브리핑 속 한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게시물 속 이미지에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는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일본식 주점에서 손석희 대표이사와 함께 자리를 하던 중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며 전치 3주 상해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후 김 씨는 손 대표 차량의 동승자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손 대표는 김 씨를 협박·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했다.

 

카톡, 유튜브 등을 통해 확산 중인 '여 아나운서'와의 카더라 통신은 이른바 '손석희 음해'라는 것. 손 대표는 그러면서 이 같은 음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결국 프리랜서 김웅 씨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이게 알려지면 내가 정말 바보가 된다"고 답하는 손석희로 추정되는 인물의 목소리가 담겨 있는데, 이 또한 음해의 일종이라고 풀이돼 주목된다.

 

손석희 음해로 추정되는 사안은, '용역직 제안' '취업 제안' '주먹으로 폭행' '교통사고 당시 동승자 의혹' 등이다. 이 모든 의혹들이 사실상 손석희 대표이사, 진보언론을 죽이기 위한 음해라는 것으로, 향후 논쟁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