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 대한 日 정부 반론은 거짓

일본 정부는 사죄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

김성호 기자 | 입력 : 2019/02/19 [16:16]

▲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보낸 서한 및 일본군 위안부 관련 영상 CD, 서 교수가 게재한 뉴욕타임스 일본군 위안부 광고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에 최근 일본 정부가 반론을 제기해 큰 논란이 된 가운데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 입장을 또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7일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실린 일본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서한에 대한 반론을 18일 뉴욕타임스 편집장에게 서한을 보냈고, 뉴욕타임스 편집부 대표 이메일로도 함께 전송했다.


지금까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전면광고를 뉴욕타임스에 꾸준히 게재해 온 서 교수는 "일본 정부의 거짓된 주장을 뉴욕타임스에 정확하게 알려주고 싶어 이번 일을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정부는 뉴욕타임스에 "여러차례 위안부에 대해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했다"며 "이미 위안부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시키려 노력했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서한과 이메일에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일본 정부측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직접 찾아 뵙고 진정성있는 사죄를 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고 반론했다.


또한 일본측 서한에서는 배상 문제도 해결이 끝났다며 또다시 1965년 청구권 협정을 언급하는 등 일본 정부측의 일방적인 기존 주장만 뉴욕타임스에 되풀이 했다.


이에 서 교수는 "이미 화해치유재단은 해산된 데다, 일본의 출연금 10억엔을 돌려주겠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이 확정된지 오래 됐다"고 정확히 반론했다.

 

이어 서한 마지막에는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역사왜곡만을 일삼고 있다. 지난 1월말 뉴욕타임스의 기사처럼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들만 계속해서 기사화를 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외신 보도에 반론을 적극 제기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는데, 우리 역시 일본 정부의 반론에 또 재반론을 하여 역사왜곡을 꾸준히 바로 잡겠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인터넷언론인연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위안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