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에 분노한 박원순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

“민주주의 그 자체를 훼손하고 무너뜨리는 사람에겐, 관용할 수 없다”

고승은 기자 | 입력 : 2019/02/23 [21:15]
▲ 박원순 서울시장은 5.18 광주민중항쟁에 대한 왜곡에 대해"언론의 자유에도 하지 말아야할 일이 있고 분명히 한계가 있다"고 꾸짖었다.     © 서울의소리

[저널인미디어 고승은 기자]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언론의 자유도 특별히 보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언론의 자유에도 하지 말아야할 일이 있고 분명히 한계가 있습니다.”

 

 

2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는 5.18 망언과 관련한 자한당 의원들의 퇴출, 지만원 구속, 전두환 처벌,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서 1만여명에 육박하는 시민이 모였다.

 

이날은 지난 3주 동안 열린 집회와는 달리, 오후 1시 30분경에 진행됐으며 정치권 인사들도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자한당을 제외한 여야 의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일부 광역단체장이나 교육감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단상에 올라 발언했다. 그는 자한당 의원들과 지만원 등이 유포하고 있는 5.18 광주민중항쟁에 대한 왜곡에 강하게 분노했다.

 

박 시장은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면서 “여야 국회가 합의해서 광주5.18 특별법을 만들고 이 법에 따라서 진상조사가 이루어지고, 광주영령들이 묻혀있는 곳(망월동 묘지)을 국립묘지로 지명하고, 또 5.18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했는데, 이것을 폭동이라고 왜곡하는 것을 우리가 용납할 수 있느냐”라고 강하게 꾸짖었다.

▲ 특히 전두환·노태우를 감옥에 보내고, 5월18일을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하고 광주 망월동 묘역을 국립묘지로 지정한 건 김영삼 정부 하에서 이뤄진 일이다. 그만큼 현재의 자한당은 자신들의 전신인 김영삼 정부보다도 훨씬 뒤떨어졌다는 얘기다.     © 광주MBC

특히 전두환·노태우를 감옥에 보내고, 5월18일을 국가기념일로 공식 지정하고 광주 망월동 묘역을 국립묘지로 지정한 건 김영삼 정부 하에서 이뤄진 일이다. 그만큼 현재 자한당은 자신들의 전신인 김영삼 정부보다도 훨씬 뒤떨어졌다는 얘기다. 정말 이명박근혜 시기를 거치면서 전두환만도 못한 민주주의 의식을 갖게 된 듯하다.

 

5.18 광주민중항쟁에 북한군 600명이 개입했다는 말 같지도 않은 유언비어를 유포하면서, 사회를 극도로 분열시키는 잔악한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 정말 북한군 600명 침투설이 사실일 경우 가장 먼저 총살돼야 할 대상은 당연히 전두환·노태우라는 것도 모르면서 ‘전두환은 영웅’이라 떠들고 있으니,

 

특히 박원순 시장은 이렇게 5.18 광주민중항쟁에 대한 왜곡 시도를 강하게 꾸짖었다. 이런 황당한 가짜뉴스 배포는 절대 표현의 자유도, 언론의 자유도 아니라는 것이다. 요즘 자한당도 황당하게 부르짖는 ‘민주주의’도 파괴한 것이다.

 

“유네스코가 국제문화유산으로 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5.18 기록, 이를 왜곡하는 짓을 우리가 용납할 수 있습니까? 5.18 광주항쟁은 이미 우리역사에서 찬란히 빛나는 민주화운동으로 온 국민이 규정하고 해석하고 보편적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왜곡하고 거짓뉴스를 퍼뜨리는 이것은 민주주의입니까 아닙니까? 이것이 보호받아할 언론의 자유입니까?”

 

박 시장은 5.18 광주민중항쟁이 일어났을 당시, 사법고시 공부중이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너무나 죄송했다. 또래 젊은이들이 죽어가고 있을 때 저는 고시공부를 했다. 너무 빚진 자의 심정이었다”며 자신이 인권변호사·시민운동가가 된 이유를 밝혔다.

▲ 2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는 5.18 망언과 관련한 자한당 의원들의 퇴출, 지만원 구속, 전두환 처벌,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서 1만여명에 육박하는 시민이 모였다.     © 서울의소리

그는 특히 참여연대 사무처장 시절, 전국 최초로 광주항쟁 특별법을 청원했음을 설명하면서 “광주항쟁을 진상조사하고, 국가가 사죄하며 가해자를 처벌하고 피해자에게 제대로 배상하고, 역사에 이것을 정확히 남기기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거짓뉴스를 퍼뜨리는 이런 시대를 우리는 용납할 수가 없다”고 목소릴 높였다.

 

“얼마 전에 오스트리아에선 나치를 찬양하는 어떤 대학교수가 처벌 받았습니다. 역사를 왜곡하는 사람은 처벌받아야 마땅합니다. 민주주의는 관용을 베풀지만 민주주의 그 자체를 훼손하고 무너뜨리는 사람, 공동체를 파괴하는 사람에게까지 관용할 수 없습니다.”

 

박원순 시장은 “이 망언과 망동에 대해서 우리 광주시민들이 느끼는 그 감정, 그 분노 그대로 함께하고 이런 일이 사라질 때까지 연대하겠다”며 “서울시도 매년 광주항쟁을 기리고 광주의 정신을 온 세상에 제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