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미디어그룹 방정오,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고발 당해

박근혜 비판 보도한 인사들에 부당한 인사개입 논란, 운전기사에 대한 갑질까지..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2/28 [12:26]

조선미디어그룹 방정오 전 대표이사와 디지틀조선일보 등 조선미디어그룹 관계자들이 횡령과 배임혐의로 고발당했다.

 

방 전 대표이사 등이 조선미디어그룹 계열사 여러 곳에 이사 등의 직책을 맡으면서 실제로는 일은 하지 않고 급여나 물적 지원을 받았다며 배임과 횡령을 문제 삼은 것.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가 박근혜 청와대에 비판적 보도를 한 조선일보 및 티비조선 등 조선미디어그룹 관계자들에 대해 직권을 남용해 인사에 개입하고, 부당하게 강요한 의혹도 고발당했다.

 

이와 함께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일해 온 운전기사들과 근로계약서조차 작성하지 않았으며, 운전기사들이 온갖 인권침해와 폭언에 시달리는 일을 반복적으로 당했다며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도 고발당했다.

 

▲ 2008년 촛불 집회당시 조선일보 사옥 정문 현관 앞에 쓰레기가 쌓여 있다.

 

◆‘민생경제연구소’ 철저한 수사와 엄벌 촉구한다

 

민생경제연구소(소장 안진걸)는 27일 TV조선 방정오 전 대표이사 등을 이 같은 혐의로 하루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민생경제연구소는 고발 이유에 대해 업무상 차량과 운전기사에 대한 사적 전용과 횡령 문제가 있다고 이유를 말했다.

 

이와 관련 “방정오 전 티비조선 대표는 여러 대의 차량을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서 운용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최소 1~2대는 디지틀조선일보 등 회사의 공적 차량과 회사 일을 해야 하는 공적 운전기사를 오랜 기간 동안 사적으로 전용하여 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결과적으로 회사의 공적 비용을 사적으로 악용·횡령한 것이어서 사회적으로 큰 비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생경제연구소는 방정오 전 대표이사가 회사차량을 이용한 카니발 하이리무진 등 3대의 내역을 추정하면서 “방정오는 당시 디지틀조선일보의 등기 이사이자 일정한 지분의 소유자로서 디지틀조선일보의 공적 재산과 비용을 사적으로 전용하여 가족들의 운전기사와 사적 심부름꾼으로 전용·악용한 것이 사실로 드러났는데, 이는 회사의 재산을 사적으로 횡령한 매우 전형적인 불법·부당 행위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실제로 여러 재벌·대기업들의 총수들이나 특정 회사의 고위 관계자들이 자신의 돈으로 지불해야할 자신의 사택 인테리어 및 리모델링 비용을 회사의 공적인 비용으로 지불하게 해 우리 형법이 규정하고 있는 횡령 및 배임죄로 기소되고 처벌된 것과 거의 똑같은 사례라고 할 것”이라고 적시했다.

 

또 그 증거로 ▲회사 차량 운전기사 채용 공고문 등을 들었다.

 

방정오 전 대표이사의 조선미디어그룹 계열사 급여 등 횡령 의혹도 제기했다.

 

민생경제연구소는 “또 방정오는 조선일보미디어그룹 방상훈 회장의 아들로서 조선미디어그룹에서 비정상적인 초고속 승진을 거듭하면서 조선미디어그룹 계열사 여러 곳에 전·현직 이사로 등재되었거나 지금도 등재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곳에서도 일을 아예 하지 않았거나 거의 하지 않았음에도, 형식상 직책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부당하게 급여나 물적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생경제연구소는 이 같이 지적한 후 “재벌·대기업 그룹이나 회사의 오너 일가의 일원이라는 이유만으로 회사를 위해 일도 하지 않았으면서 급여 및 물적 지원을 부당하게 챙겨왔다면 이는 전형적인 횡령행위”라면서 “이러한 범죄 행위는 혼자서만 자행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분명히 횡령 및 배임의 죄를 저지른 공범이 존재할 것이므로 이 부분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방정오 및 조선미디어그룹 관계자 등의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서는 “방정오 등의 불법·부당행위 의혹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티비조선 방정오 전 대표이사 등이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일해 온 운전기사들과 근로계약서조차 작성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확인되었다”면서 “방정오 및 조선미디어그룹 관계자들의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 등을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선미디어그룹 고위 관계자들이 동국제강 장세주 전 회장 사건·수원대 이인수 전 총장 사건 등의 재판에 개입한 의혹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가 청와대에 비판적 보도를 한 조선일보·티비조선 등에 직권을 남용해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이를 강요한 의혹 ▲최근 조선일보 등 조선미디어그룹 고위관계자들이 일부 재벌·대기업들과 박수환 등으로부터 부당한 청탁과 부적절한 금품 등을 받고 기사를 거래한 의혹 등을 지적했다.

 

민생경제연구소는 이 같이 지적한 후 “조선일보와 조선미디어그룹은 대한민국 사회에 커다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거대 언론사, 그리고 사회적 책임이 큰 제도 언론사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사회적 물의를 끊임없이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가 청와대에 비판적 보도를 한 조선일보·티비조선 등에 직권을 남용해 민간 언론사 인사에 직접 개입하고 이를 부당하게 강요한 의혹과 정황(강요죄 등 불법 행위 의혹)에 대해서도 보도가 된 바 있고 이를 구체적으로 진술한 이도 존재하고 있는데, 이 역시 매우 충격적인 사건으로 반드시 엄정한 수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계속해서 “또한, 최근 조선일보 등 조선미디어그룹 고위관계자들이 일부 재벌·대기업들과, 언론사들을 상대로 한 로비스트로 알려진 박수환 등으로부터 부당한 청탁과 부적절한 금품 등을 받고 기사를 거래한 의혹 등이 탐사보도 매체인 <뉴스타파>에 의해서 매우 구체적으로 세상에 알려졌는데,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들에 대해서 조선미디어그룹 소속의 언론사들이 사회적 책임을 져야하는 것은 물론이고, 불법·부당한 방식의 청탁 및 기사 거래 등에 대해서는 엄중한 법률적 책임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인터넷언론인연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조선일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