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평양 美 연락사무소 설치 합의한 듯...“환영” 한 목소리

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다면 오지 않았을 것"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2/28 [13:28]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갖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FP=연합뉴스) 

 

두 번째 '핵 담판'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 양국 연락사무소 개설 문제에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확대 정상회담 도중 '미국이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는 일에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양측에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나올 ‘하노이 선언’에 평양에 미국 연락사무소가 설치되는 사안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면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확대 정상회담은 전날 만찬 때와 달리 미국 측에서 4명, 북한 측에서 3명이 참석했다. 만찬 때는 3+3 미팅이었다.

 

이날 확대 정상회담에서는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 대북 ‘슈퍼 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했고 북한에서는 김 위원장,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함께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