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통화...트럼프 ”문 대통령이 김정은과 대화해 달라”

트럼프 "北핵 타결의지 분명, 중재 당부"..문대통령 "조속히 만나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2/28 [22:33]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18시 50분 부터 25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아무 합의도 내지 못한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주요 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후속 대책을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달라며 구원투수 역할을 요청했고, 두 정상은 조만간 직접 만나 협의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해 회담 내용을 자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이 서로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에서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타결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중재 역할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 직접 만나 심도 있는 협의를 하자"
고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동의했다.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 역할에 다시 초점이 맞춰졌다.앞서 청와대도 북미 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해온 문 대통령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고 책임이 더 커졌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미국과 북한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회담이 취소 위기에 놓였을 때도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돌파구를 열은 바가 있다.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되살리기 위한 중재 노력에 다시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재인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