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 생존자 22명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3/03 [19:31]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2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곽 할머니가 세상을 떠남으로써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곽 할머니의 빈소는 전주병원 장례식장 VIP실 별관 특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4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천안망향의 동산, 상주는 이민주다.

 

▲  © ytn zpqcu

 

곽 할머니는 1944년 봄 만 열아홉살의 나이로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후 일본의 패전으로 풀려난뒤 중국에서 60여년을 살았다.

 

2004년 고국으로 돌아온 곽 할머니는 2015년 12월 폐암 4기로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후 그동안 투병 생활을 계속해 왔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3일 SBS <그것이알고싶다>가 '봉침스캔들 목사의 수상한 효도' 편을 통해 곽 할머니를 둘러싼 논란을 전하기도 했다.

 

방송은 수양딸 이민주씨가 돈을 노리고 곽 할머니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수양딸 이 씨는 SBS 제작팀에게 보낸 내용증명 등을 통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씨는 “법적으로 곽예남 어머니의 딸이 된 것은 2018.8. 이고 화해치유재단 1억, 주택 신축, 영농조합, 외제차 리스 등은 딸이 되기 전에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하는 등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상주 이민주씨는 “어머니는 어제 3.1절 100주년 행사 중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 장면까지 TV로 지켜보고 끼니를 모두 챙겨 드시는 등 모처럼 건강을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그러나 오늘 아침 식사 후 갑자기 안좋아지시면서 119로 광주병원 응급실로 옮겼으나 11시에 끝내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위안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