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순방 인사말 '외교적 결례?'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도, 교민도 문제 없다는데 한국 언론과 야당만 난리

엠티엔 뉴스 고건 기자 | 입력 : 2019/03/21 [09:56]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당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해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현지어로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20일,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문 대통령은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오후 인사 의미를 가진 '슬라맛 소르'라는 현지어로 인사했다.

 

 

이와 관련해 말레이어의 오후 인사는 '슬라맛 쁘땅'으로 문 대통령의 표현이 말레이시아가 아닌 인도네시아에서 쓰는 오후 인사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인 것이다.

 

영산대 아세안비즈니스과 이경찬 교수가 자신의 SNS를 통해 “인도네시아어의 뿌리가 말레이어는 맞지만 실제 표현에서 다른 부분이 적지 않다”며 “청와대 비서실이나 외교부 모두 대통령의 기자회견문 인사를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논란은 더 확산됐다.

 

이 교수는 “대통령의 연설, 그것도 해외 국빈방문에서 대통령의 한 마디는 그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청와대 비서실이건 외교부건 대통령의 기자회견문 모두 인사를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책임은 작다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같은 역사적 뿌리를 공유하는 두 나라이지만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한때 말레이시아 연방 성립을 놓고 소규모 전쟁까지 벌였다”며 “(문 대통령 인사말 당시) 마하티르 총리의 표정이 궁금하고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말레이시아 현지와 교민들에 확인해 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총리를 만나서 인사 말로 "슬라맛 소르" 라고 말했는데 ‘소르’는 영어식 발음으로 현지발음은 ‘소레’이다.

 

황당한 것은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 교민들도 이에 대해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유독 한국 언론에서만 이 인사가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이라는 지적으로 도배되다시피 한 것이다.

 

말레이시아 언론들도 ‘실수’였다거나 ‘잘못됐다’라는 기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한구 일부 언론들은 하루 종일 ‘외교적 결례’를 앞세웠고 이날 대정부 질문에서도 자유한국당이 이를 확산시키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런데 본 언론사가 현지 언론과 교민들에게 확인해 본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한 것이다.

 

사실 정확한 말레이시아 인사말은 ‘슬라맛 쁘땅’이 맞고 문 대통령이 말한 ‘슬라맛 소레’는 인도네시아 말이라는 건데 두 나라의 사전에는 모두 동의어로 나온다.

 

사전을 보면 두 단어 모두 정오 이후 해가 저물 때까지 저녁이 가까올 때를 말하는 같은 뜻인 것이다. 따라서 인도네시아에서는 ‘슬라맛 소레’, 말레이시아는 ‘슬라맛 쁘땅’이 더 자연스런 표현이라는 것을 쓰고 있다.

 

결국 한국 일부 언론에서 ‘외교적 결례’라면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화살을 퍼붓는 것은 오히려 현지 취재를 하지 않고 이 교수처럼 학문적으로만 평가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

 

일부 야당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한국에서 곤니찌와처럼 일본말을 한 것이다’란 비판까지 하고 있는데 현지 교민들에게 전화 한 통만 해도 알수 있는 사실을 호도해도 너무했다.

 

물론, 문 대통령이 시간대에 맞지 않는 인사말을 한 것은 사실로 한 낮에 ‘좋은 밤 되세요’라는 식은 실수가 분명하다. 그러나 현재까지 말레이시아에 있는 주요 언론들은 이날까지 한국 언론들의 지적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 않다.

 

다시 말해 현지에서는 낮 인사를 저녁 인사말로 한 것으로 인정할 뿐이지 한국에서 일본말로 인사했다는 한국 언론들의 기사와 논평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말레이시아 한인회는 "어차피 비슷한 말이고, 사투리 정도로 보면 된다, 현지에서는 아무 말 없는데 한국 언론먼 예민하다" 라고 답하는 상황이다.

 

물론, 정상외교에서 의전이 중요한 것을 감안할 때 완벽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잘못이 있지만 이를 ‘침소봉대’해서 부풀리는 언론과 야당의 행태는 오히려 외교에 있어 마이너스가 된다는 것도 유념해야 한다고 본다.

 

출처: 엔티엠 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