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이재명 당선 후 소송으로 지사직을 박탈해 재선거 노리는 선거전략을 펼쳤다”

이재명 지사 18차 공판, 지지자들 해바라기꽃으로 환영

박동환 | 입력 : 2019/04/11 [14:20]
▲ 이재명 지사 18차공판 출석중에, 지지자들이 해바라기꽃들로 환영한다     ©박동환

 

지난 4월11일 성남법원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18차공판 출석하는 중에, 지지자분들이 해바라기꽃들로 환영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재판에서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이 지사 당선 뒤 소송으로 지사직을 박탈하게 해 재선거를 노리는 선거전략을 펼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8차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나온 김 전 후보의 증인신문 과정에서 이 지사 변호인 측은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의 라디오 방송 출연 내용을 제시했다.  

변호인 측은 지난해 7월3일 하 최고위원이 라디오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내용을 언급하며 “하 최고위원이 ‘김영환 후보의 선거전략은 재선거를 준비하자는 것이었다. 어차피 이번 선거는 못 이기는 선거라는 것을 다 알고 있었다. 재선거를 준비하는 게 김영환 후보의 입장에서는 훨씬 효과적인 선거운동이었다. 그래서 실제 고소고발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전 후보는 “저런 기사가 있어서 항의했다. 지금 경기지사 재선거에 전혀 관심이 없을 뿐 아니라 그 당시에도 선거와 정치를 더 해야 하는가 고민하는 상태여서 전혀 터무니없는 기사였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 지사 변호인 측은 김 전 후보가 지난해 선거 3일 전인 6월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천만 국민 앞에 거짓으로 일관하고 허위사실을 말한 후보가 선택받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번에 이재명 후보가 당선된다면 우리는 재선거를 하게 된다”는 내용을 올렸다며 이 지사의 지사직 박탈을 통한 재선거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정황을 제기했다.  

이 지사의 변호인은 “김영환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게 답변이 곤란한 질문을 해 이 지사가 이를 부인하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하겠다는 계획을 처음부터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마지막 증인인 친형 고 이재선씨의 회계사사무실 직원이 이날 출석하지 않음에 따라 추가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증인 철회를 하기로 해 사실상 증인신문이 마무리됐다.

 

재판부는 오는 22일 이 지사에 대한 피고인신문을 진행하고 25일 결심공판을 열기로 했다.

 

사건의 중대성과 선거법 위반사건의 선고 기한(6월 10일) 등을 고려하면 선고공판은 다음 달 말께 이뤄질 것으로 검찰과 이 지사 측 모두 예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