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정은에 전할 트럼프 메시지 있다”…청와대, CNN 보도 확인

한미정상회담서 북한 측 요구도 반영한 절충안을 이면협의한 듯…김정은 반응 주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9/04/22 [04:33]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된 모종의 협상용 메시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미국 CNN 보도를 확인했다. 한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면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로서 북한이 최근 대화 기피 조짐으로 성사 여부가 불투명하던 남북정상회담이 얼마간 추진력을 얻을 전망이다. 하지만 북측이 여기에 응할지 여부는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에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CNN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복수의 한국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이런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 메시지에는 현 행동방침(course of action)에 관한 중요한 내용과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상황으로 이어질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인용된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밝힐 내용에 대해 매우 매우 궁금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의 입장은 단순 명확하다. 스몰딜이든 빅딜이든, 좋든 나쁘든 뭔가 계속 일어나야 하며 그 과정은 지속가능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을 밝혔고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회담을 재차 촉구했다.    

CNN이 복수의 한국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하고 청와대가 거의 즉각적으로 그 내용을 확인한 점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두 차례나 직접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했음에도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북한에 일종의 유인책까지 구사하며 적극적으로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려는 것이다. 

▲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트럼프 대통령 내외.     © KBS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빅딜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이면에선 북한 측 요구도 반영한 절충안을 문 대통령과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한미정상회담 직전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제재 해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약간의 여지(a little space)를 남겨두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측이 집요하게 요구해온 단계적 제재 해제에 대해 구체적 비핵화 조치나 포괄적 로드맵 합의 등을 전제로 협상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미 정상이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되살리기 위해 사실상 긴급 회동을 갖고 조율한 복안인 만큼, 북측으로서도 마다하기 쉽지 않은 제안일 가능성이 높다.  

만약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원 포인트' 형식이라도 회담에 응한다면 그 자체로서 비핵화 협상의 청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대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