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폭’ 맞으니 발끈한 자한당, 이승만·전두환 후예 맞잖아?

“국민에 총 쏜 정권 후신, 아직도 정치폭력” 박광온 의원 징계안 제출로 빈축

고승은 기자 | 입력 : 2019/04/22 [11:55]
▲ 대전 배재대학교에 설치돼 있는 이승만 동상, 철거 요구를 받고 있다.     © YTN

[ 서울의소리 고승은 기자 ] “4.19혁명과 관련해서는 자랑스러운 민주주의의 역사인데, 그때 정권이 국민들을 향해서 총을 쐈다. 똑같은 일이 20년 뒤인 1980년에도 벌어졌다. 그때도 국민들을 향해서 총을 쐈다. 그 정권들은 자유한국당의 전신 정권들이다. 자유한국당이 지금도 이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정치 폭력이 아직도 자행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위와 같은 발언을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자한당 정유섭·김정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를 찾아 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으며. 징계안에는 자한당 의원 114명 전원이 서명했다.

 

자한당은 박 의원의 위와 같은 발언에 대해 “근거 없는 거짓 망언을 자행했다”고 비난했다.

 

박광온 의원이 자한당의 세월호, 강원 산불과 관련한 가짜뉴스 퍼뜨리기를 언급한 뒤 “이런 데서 알 수 있듯이 신색깔론에 기반한 혐오 정치, 허위조작 정치로 국민을 편 가르기하고 여전히 거기서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하는 것이다. 이 악습의 유혹에서 벗어나고, 이 악습을 끊어내기 바란다.”라고 꾸짖은 데 대해서도 자한당은 “근거 없는 허위 막말을 계속해 제1야당을 모욕했다”고 발끈했다.

 

4.19 혁명과 5.18 광주민중항쟁 당시 국민에게 총을 쏜 정권을 뿌리로 한 정당이 자한당인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이다. 이승만은 그 4.19 혁명으로 쫓겨난 당사자임에도, 자한당 내에선 독립운동의 역사를 지우고 친일파에게 면죄부를 쥐어준 이승만을 ‘국부’로 떠받들려는 움직임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 않나. 자한당이 국정교과서를 그토록 찬성했던 것도 그와 맥락이 일치한다.

 

또 최근엔 자한당 내에선 대놓고 5.18 광주민중항쟁을 폭동으로 부르고, 또 ‘북한군 600명 개입설’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지만원을 국회에 초청까지 하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망언한 당사자들에게도 고작 솜방망이 처분만을 했다.

▲ 5.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자한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 MBC

그렇게 자신들의 뿌리 정권들이 국민에게 ‘총 쏜’ 만행을 반성했으면, 박 의원의 발언이 나올 리가 없다. 여전히 역사왜곡을 시도하고 망언을 일삼으니 당연히 나올 수밖에 없는 발언이다. 게다가 최근에도 세월호에 대한 망언을 일삼고, 또 강원 산불 관련 가짜뉴스 등 온갖 유언비어를 국회에서까지 면책특권을 악용해 쓰고 있는 것이 자한당이다.

 

그런 만행에 대한 석고대죄와 반성은 없이, 팩폭으로 꾸짖은 상대당 의원을 징계하려고 시도하니 어이없을 따름이다. 자신들이 왜 아직도 비웃음을 사고 있는지 알 턱이 없을 듯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