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의 대북지원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했다" 재확인

미 국무부, 한국 정부의 800만불 인도지원 관련 미국의 소리(VOA)에 입장 밝혀

정현숙 | 입력 : 2019/05/18 [09:56]

정부 3년 만에 기업인 193명 전원 개성공단 방문 승인.. 8백만 달러 대북지원도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지원사업에 800만달러(약 95억원)를 지원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전날 결정에 관한 VOA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5월7일(한국시간으로는 8일) 대화에서 지지를 표명했다”고 답했다. 이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한미 정상간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밝힌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청와대는 당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지지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세계식량계획(WFP)와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사업 등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했지만 당시에는 집행하지 못했다가 이번에 다시 추진키로 했다.  

 

한편 WFP는 17일(현지시간) 정부의 대북지원 자금 공여 결정을 환영하며 "한국 정부와 관련 대화를 지속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정부 3년 만에 처음으로 기업인 193명 전원 개성공단 방문 승인

 

한편 통일부는 17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하고, 북한의 아동 및 임산부를 지원하기 위해 국제기구에 800만 달러(약 95억6800만 원)를 공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기에 청와대는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 문제도 본격 추진한다.

 

지난 2016년 2월 10일 박근혜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을 전격 중단했다. 북한이 광명성 4호를 쏜지 사흘만이었다. 개성에 있던 기업인들은 재산 대부분을 남겨놓고 쫓겨나야 했다. 

 

정부가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고 3년 만에 처음으로 기업인 193명 전원의 방북을 승인했다.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은 이번이 9번째였다. 앞서 8번의 신청은 모두 불허됐다. 미국 주도의 강력한 대북 제재 분위기에서 정부가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남겨놓고 온 시설과 기계를 점검할 수 있게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거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중단이 된 지 3년이 지났다는 그런 상황을 저희들이 고려해서 국민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이번에 방북을 승인하기로 결정을 하기로 한 거다."라고 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자산점검은 허용하자는 쪽으로 정부 분위기가 바뀌었다.

 

다만 함께 방북을 신청한 정치인 8명은 이번에는 승인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방북이 재산권 보호 차원이라며, 개성공단 재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은 "자식처럼 소중한 재산이 3년 동안 방치됐으니까 그 방치된 상태가 어떨지 정말 갑갑합니다. 그걸 좀 확인하고 오는 절차가 제일 중요합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을 감안해, 북한 어린이들과 임산부를 위해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 우리 돈 백억 원 지원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식량계획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에 350만 달러를 각각 주겠다는 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