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나경원...”당 산불대책회의 공무원 오라” 불참에 발끈

나경원 ‘정부측 한명도 안온다고요?’ 격앙.."바쁜 공무원은 왜 불러" 네티즌 도리어 분개

정현숙 | 입력 : 2019/05/29 [15:22]

나경원 "靑·여당이 시킨 것" 격앙

 

나경원 ‘정부측 한명도 안온다고요?’ 자한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 입장하던 중 원내대표실 보좌역으로부터 정부 측 관계자의 불참 소식을 전해듣고 있다. 얀합뉴스

 

29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부·여당,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의 이런 모습은 자신이 무슨 국정을 책임지는 대단한 위치에 있는 줄 아는 착각과 과잉 대응,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오전 국회에서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한국전력 등 관련 부처 차관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회의에 앞서 각 부처 및 기관은 자한당 측에 '불참'을 통보했고, 결국 자한당 홀로 회의를 개최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과 함께 "강원 산불피해와 관련해 장관들은 바쁠 것 같아서 차관들의 참석을 요청했고, 일부 차관들은 오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결국 어떻게 됐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정쟁을 사실상 총지휘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분개했다. "정권의 이익을 계산해 공무원들을 출석시키지 않는 것이 이 정권의 민낯이다. 이렇게 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당이 야당을 무시하면서 유감 표명은커녕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국회 정상화를 운운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결국 야당을 국정 파트너가 아닌 궤멸집단으로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홀로 약 40분간 진행된 회의 이후에도 나 원내대표는 시종일관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는 것인가”라면서 “산불 피해 지역에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쟁에 앞장서는 것인가. 그게 청와대, 여당이 할 일인가”라며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강효상 자한당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내용 유출을 강한 어조로 비판한 점을 꼬집은 것으로 해석된다.

 

당 산불대책회의 공무원 불참에 대통령과 민주당을 걸고넘어지는 자한당과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네티즌의 비난이 쇄도했다. 

 

"이거 읽다 보니 이상한 게 국회 차원도 아니고 상임위 차원도 아니고 니들 당에서 니들끼리 회의하는데 바쁜 공무원을 불러내서 뭘 하려는 자체가 갑질 아니냐?"

 

"참석해야 할 때 안 하고 너네가 맘대로 하는 대책 회의에 왜 공무원들이 가야 하는지? 너네들은 국회도 안 들어가는데 공무원들 안 간 게 어때서? 대통령이 그리 한가한가? 그런데 가라말라 하게. 생각이 초딩 수준도 안된다."

 

"왜 자유한국당에는 이런 사이코들만 있는 거야.. 산불 끄는 것 방해하고,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반대하고, 사사건건 방해하면서 무슨 산불 대책?"

 

"일하라는 국회는 비워두고 바쁜 부처 공무원들 불러다 회의 무슨회의? 훈계하고 갑질하려고? 바쁜 대통령이 할 일 없어 차관급 공무원들 일을 이래라저래라 하나? 그런 회의가 있는지나 알까? 천하의 빌어먹을 집단."

 

문 대통령 "국가 외교기밀 유출을 공익제보로 두둔하는 정당 행태, 깊은 유감"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자한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을지태극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외교부 소속 주미대사관 참사관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의해 벌어진 이른바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파문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을지태극연습 사흘째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시대비' 상황을 가정하고 진행된 을지태극 영상 국무회의에서 "정부로서는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정을 담당해 봤고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얻어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적어도 국가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은 '기본과 상식'을 지켜주길 요청한다"며 "당리당략을 국익과 국가안보에 앞세우는 정치가 아니라 상식에 기초하는 정치여야 국민과 함께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나경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